넘쳐흘러 더이상 묻을 곳도 없는 ‘플라스틱 쓰레기’, 이젠 빻아서 없앤다

김연진
2021년 1월 6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6일

코로나19 사태로 일회용품 사용이 증가하면서, 동시에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도 심각해졌다.

실제로 플라스틱 쓰레기가 급증하면서 ‘쓰레기 팬데믹’이 올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더이상 묻을 곳도 없다. 그렇다면 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어떻게 처리할까. 간단하고 손쉽게 재활용할 수 있는 ‘플라스틱 방앗간’이 떠오르고 있다.

지난달 30일 ‘스브스뉴스’ 측은 서울환경연합 활동가 이동이씨가 운영하는 ‘플라스틱 방앗간’을 소개했다.

YouTube ‘스브스뉴스 SUBUSU NEWS’
YouTube ‘스브스뉴스 SUBUSU NEWS’

2018년 기준 우리나라에서 하루에 발생하는 쓰레기의 양이 무려 43만톤에 달한다. 이 어마어마한 쓰레기는 모두 한곳에 모아져 소각 혹은 매립된다.

문제는 이 쓰레기를 재활용하지 않는 이상, 더이상 매립할 곳이 없다는 것.

실제로 수도권 쓰레기의 많은 부분을 담당하는 인천광역시 측은 “2025년부터 쓰레기를 받지 못한다”고 선언했다. 불과 4년 남았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환경운동가들이 나섰다. 모토는 “각 지역에서 생긴 쓰레기는 각자 해결하자”다.

환경운동가들은 네덜란드에서 시작된 ‘프레셔스 플라스틱’이라는 프로젝트에 주목했다.

YouTube ‘스브스뉴스 SUBUSU NEWS’
YouTube ‘스브스뉴스 SUBUSU NEWS’

해당 프로젝트는 “동네에서 나오는 쓰레기는 동네에서 처리하자”는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며, 구체적인 실천 방안도 제안했다.

방법도 간단하다. 플라스틱 쓰레기를 잘게 조각낼 수 있는 ‘분쇄기’, 다양한 모양으로 가공할 수 있는 ‘사출기’, 특정 모양을 제작할 수 있는 ‘압축기’. 이렇게 3가지 기계만 있으면 된다.

플라스틱 쓰레기를 잘게 갈아 재료로 쓰면서 수없이 많은 업사이클링 제품을 제작하는 것이다. 화분, 의자와 같은 물건을 제작할 수도 있다. 압축기로 플라스틱 벽돌을 만들어 건축물도 세울 수 있다.

YouTube ‘스브스뉴스 SUBUSU NEWS’
YouTube ‘스브스뉴스 SUBUSU NEWS’

그러나 가장 중요한 점은 이런 ‘플라스틱 방앗간’이 각 동네마다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그래야 각 지역에서 사람들이 생활 속에서 나오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손쉽게 재활용할 수 있다.

세계 곳곳에 약 1천개의 플라스틱 방앗간이 운영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에는 거의 없는 실정이라고.

이동이씨는 “플라스틱 방앗간을 직접 운영해보고, 전국에 이 모델을 전파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