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신종코로나 감염자”…승객 몹쓸 장난에 캐나다 비행기 회항

연합뉴스
2020년 2월 5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5일

자메이카행 항공기, 이륙 2시간만에 다시 토론토로…경찰에 체포돼

웨스트젯 항공기 | 연합뉴스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라는 한 승객의 거짓말에 캐나다발 자메이카행 항공기가 회항하는 일이 벌어졌다.

4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전날 캐나다 토론토를 출발해 자메이카 몬테고베이로 가던 웨스트젯 항공기가 이륙 2시간 만에 기수를 돌려 다시 토론토로 돌아왔다.

항공사 측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근거 없는 주장”을 한 “제멋대로 구는 승객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243명을 태운 이 항공기의 예정 비행시간이 절반을 지날 무렵 한 남성이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셀카를 찍으며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말했다.

승무원은 이 승객에게 마스크와 장갑을 주고 그를 비행기 뒤편에 격리한 후 토론토로 회항했다.

이 남성은 토론토 도착 후 검사 결과 아무런 이상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곧바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 비행기에 탔던 승객 줄리-앤 브로데릭은 현지 CBC방송에 “그 사람은 이게 재밌는 농담이라고 생각한 모양인데 정말 이상했다”며 “우리는 휴가 하루를 잃었다. 정말 이기적”이라고 비난했다.

비행기가 자메이카에 도착하지 않으면서 몬테고베이에서 캐나다로 돌아가려던 승객들도 발이 묶였다.

토론토로 돌아온 승객들은 이튿날인 4일 오전 마련된 다른 비행편을 타고 자메이카로 갔다.

캐나다엔 현재까지 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확진자가 나왔으며, 자메이카를 비롯한 중남미·카리브해 국가엔 아직 확진자가 없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