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사람이에요”…연예대상 받은 박나래가 오열하며 털어놓은 진심 (영상)

윤승화
2019년 12월 30일 업데이트: 2019년 12월 30일

“나도 사람이에요. 너무 받고 싶었어요…”

지난 29일 진행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는 대상 후보로 유재석, 이영자, 전현무, 김구라, 김성주, 박나래 총 여섯 명이 거론됐다.

이들 중 박나래는 대상 후보에 오른 지 벌써 3년째였다. 그간 다른 후보들에게 수상을 양보했던 박나래는 세 번의 도전 만에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박나래는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마자 자리에 주저앉아 눈물을 터뜨렸다.

이후 수상소감을 말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 박나래. 박나래는 “이 상은 제 상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면서 “근데… 너무 받고 싶었다. 나도 사람이다”라며 엉엉 울었다.

 

대상이 받고는 싶었지만, 유재석 등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르니 자신이 너무 작게 느껴져 희망을 접었었다고.

그런 후배를 향해 유재석은 “올해는 네가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다른 선배들도 “어깨 펴고 당당해라. 괜찮다”며 응원했다.

박나래는 “저는 선배님들보다도 너무 부족하고, 선배님들처럼 다른 후보들에게 이렇게 여유 있게 응원할 수 있는 사람일까 생각했다. 저는 너무 부족한 사람”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엄마가 3년 동안 시상식에 와서 구경했는데, 올해는 안 왔다. 왜 안 오냐고 했더니 머리가 아프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근데 저는 안다. 엄마가 오면 괜히 자기가 부담 주는 걸까 봐 안 온 거다. 지금 TV로 보고 있을 텐데… 엄마 나 상 받았어”라며 눈물을 쏟았다.

2019 MBC 방송연예대상

끝으로 박나래는 자신의 키를 공개했다.

“제 키가 148cm거든요.

그런데 여기 위에 서니까 처음으로 사람들의 정수리를 봐요.

한 번도 제가 누군가의 위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어요. 제가 볼 수 있는 시선은 여러분의 턱 아니면 콧구멍이에요.

그래서 항상, 여러분의 바닥에서 위를 우러러보는 게 너무 행복했습니다.

마지막으로…

2019 MBC 방송연예대상

저는 사실 착한 사람도 아닙니다. 선한 사람도 아니고요.

하지만 TV에 나오는 예능인 박나래는 제 말 한 마디, 행동 하나가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람 박나래는 나빠도, 예능인 박나래는 선한 웃음 줄 수 있게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저 진짜 열심히 할게요. 항상 거만하지 않고 낮은 자세에서 있겠습니다.

어차피 작아서 높이도 못 가요…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대상 공약으로 걸었던 코끼리 코 돌기를 하며 끝까지 웃음을 준 박나래를 향해 시청자들의 응원과 축하가 쏟아지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