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 포기하지 않을 거예요” 일일 경찰 체험으로 소원 이룬 백혈병 소녀의 미소

이현주
2020년 10월 22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22일

경찰의 날(21일) 기념으로 한 고교생이 일일 경찰관이 됐다.

백혈병에 걸린 이 학생의 장래희망이 경찰이라 경찰서에서 특별히 기회를 마련한 것이다.

SBS

20일 KBS1 ‘뉴스7’ 보도에 따르면 17살 조유하 양의 장래희망은 경찰이다.

유하 양은 지난해 급성 백혈병에 걸렸다.

동생의 조혈모세포를 이식해 병세가 나아지고 있지만 떨어진 체력은 쉽게 돌아오지 않았다.

SBS

누워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근육도 사라지고 면역력도 많이 떨어졌다.

그런 유하 양에게 소중한 기회가 찾아왔다.

난치병 환자의 소원을 들어주는 한 시민단체 도움으로 일일 경찰관이 된 것.

SBS

경찰복을 입은 유하 양은 자신의 모습이 신기한 듯 연신 사진을 찍었다.

유하 양은 모의 사격은 물론 순찰차에 타 무전도 보냈다.

SBS

혹시 자신처럼 큰 병을 이겨낸 경찰관이 있을지 궁금했던 유하 양.

뇌종양을 앓았던 경찰관의 조언은 더 큰 힘이 됐다.

비록 일일 경찰관이었지만 자신의 꿈을 이룬 게 내심 기쁜지 유하 양은 체험 내내 환한 미소를 지었다.

SBS

이번 체험으로 유하 양은 경찰관의 꿈을 포기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그는 “꿈이 없어졌다고 생각해 조금 우울하기도 하고 힘들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관 분들이) 희망을 심어주셔 앞으로 꿈에 대해서 더 생각하고 노력할 것 같다”고 웃었다.

SBS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