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정치권까지 손 뻗친 간첩활동, 국민들 상상이나 했겠나”

2021년 8월 5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6일

김기현 원내대표 “북한, 국민 매수해 국방·안보 문제에 간섭”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북한의 지령을 받고 스텔스기 도입 반대운동을 벌인 혐의로 노동단체 출신 활동가 3명이 구속된 것과 관련 “문재인 정권에서 공안 기능이 얼마나 악화됐는지 확인이 가능하다”고 비판했다. 

김기현 대표는 5일 오전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정권은 안보와 국방을 강화하기 위한 스텔스기를 도입할 때조차 북한의 눈치를 봤다”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위험한 도박을 벌이고 있다”고 일갈했다. 

김 대표는 “시민운동가의 탈을 쓰고 간첩 행위를 벌인 일당이 구속됐다”며 “북한의 지령을 받고 스텔스기 도입 반대 운동을 하고, 북한에서 2만 달러 자금을 지원받아 ‘통일밤묘목 100만 그루 보내기’ 운동을 실행하기 위해 여권 중진과 만난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문재인 캠프 특보단으로 활동한 사실도 드러나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21세기 한국에서 버젓이 간첩활동이 이뤄지고 정치권까지 손 뻗친 걸 국민이 상상이나 했겠나”고 통탄했다. 

김 대표는 “북한은 국민을 매수하면서 우리 국방 안보 문제에 간섭함은 물론 대북 지원 활동을 적극 압박하고 있다”라면서 “정부와 여당은 북한의 심기나 살피며 굴종적 대북 정책 기조를 이어가는 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의 압박으로 여당에서 ‘한미연합훈련 연기’ 움직임이 이는 것에 대해서는 “김여정 하명이 떨어지기 무섭게 민주당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하라는 연판장을 돌렸고 어제 하루 58명이 서명했다”며 “간첩사건은 민주당에는 딴 세상 이야기인가”라고 말했다. 

끝으로 “사법 당국은 스텔스기 반대 간첩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에 나서 달라”며 “매국 행위를 엄단해 국가 안보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