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자 서울시의원 “시간을 잊게 하는 아름다움”

김경자 서울시의원 “시간을 잊게 하는 아름다움”

김경자 서울시의원 “시간을 잊게 하는 아름다움” (김국환 기자)

2017년 2월 6일
김경자 서울시의원 “시간을 잊게 하는 아름다움” (김국환 기자)

션윈예술단 내한 공연 이틀째인 지난 2월 5일, 공연이 열리는 고양아람누리는 관객으로 북적였다. 서울특별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김경자 시의원도 이날 션윈 공연을 관람했다. 김 의원은 “시간을 잊어버릴 정도로 아름답다고 느꼈어요”라며 소감을 전했다.

“스케일이 큰 공연입니다. 무용으로 내용을 잘 전달했어요. 색깔도 다양하고 길지 않게 변화를 주어 좋았어요.

김 의원은 가장 인상 깊은 무대로 노란 주름 장식이 달린 부채가 등장한 <국화꽃>과 티베트 산맥을 배경으로 한 <티베트 북춤>을 꼽았다.

“노란 부채 꽃 쇼가 제일 예뻤어요. 연두색과 분홍색이 정말 세련됐어요. 노란 부채도 정말 멋졌습니다. 그리고 <티베트 북춤>에서 뒤로 치는 북춤이 참 특이하고 멋있었어요.”

그는 또 션윈예술단이 선보이는 무대가 ‘하나의 아름다운 세계’로 가는 여정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남자 무용수가 굉장히 잘했어요. 사람들에게 순수하고 소박한 그리고 즐거운 감동을 줬습니다. 무대 장면 장면이 마치 하나의 아름다운 세계로 가는 여정처럼 마음이 순수해졌습니다. 세상을 좀 더 사랑하고 싶고 종교나 색깔을 다 버리고 다 같이 지구라는 별에서 조화롭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고요.”

김 의원은 주변 사람들에게 션윈을 ‘아름다운 세계에서 꿈을 꾸는 것 같은 공연’이라고 알리고 싶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