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귀국한 ‘우한 교민’들 위해 1억원어치 구호물품 지원하는 대기업

김연진
2020년 1월 31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려로 중국 우한에서 긴급 귀국한 교민들을 위해 GS리테일이 1억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31일 GS리테일 측은 충북 진천군과 협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격리 시설에 대피한 우한 교민들을 위해 먹을거리 및 생필품 등 구호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한 교민들에게 제공되는 구호물품은 도시락, 생수, 컵라면 등 음식과 물티슈, 치약칫솔세트 등 위생용품이다.

도시락은 1일 3끼 기준 2주일분 총 1만여개이며, 생수 1만 2천개, 물티슈 500개, 구강청결제 500개 등이다.

귀국한 우한 교민들 / 연합뉴스

GS리테일은 진천에 있는 GS25 프레시푸드 전용 공장을 활용해 매끼 식단을 교민들이 원하는 메뉴로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등 긴급구호가 필요한 상황을 돕기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 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GS리테일 측은 “우한 교민들의 건강을 기원하는 염원을 담아 구호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GS리테일은 포항 지진, 강릉 산불 피해 등 국가적 재난 상황이 발생할 때마다 각종 구호물품을 전달한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