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쁜 얼굴로 떠났다가 9개월 만에 파양돼 보호소로 돌아온 강아지의 표정

김우성
2021년 2월 1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일

들어온 지 6년 만에 입양자가 나타나 해맑은 얼굴로 보호소를 떠났던 강아지.

남은 시간은 행복하기만 할 것 같았지만, 단 9개월 만에 일방적으로 파양되어 보호소로 돌아오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

아직도 가족이 되어줄 사람을 기다리며 보호소에서 유독 추운 겨울을 나고 있다. 바로 ‘진희’의 이야기다.

[좌] 입양갈 당시, [우] 파양 후 돌아오는 차 안 /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2일 파주유기동물민간보호소 ‘행동하는동물사랑(이하 행동사)’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9년 파양되어 보호소로 돌아온 진희의 근황을 전했다.

진희는 4살 때 보호소에 들어와 6년간 보호소에서 지냈다. 그리고 지난 2019년 3월 봉사를 위해 찾아왔던 A 씨와 연이 닿아 입양되면서 행복한 얼굴로 보호소를 떠났다.

하지만 아파트에 살던 A 씨 가족은 실외 배변 습관 때문에 반드시 하루에 한 번은 산책을 시켜줘야 하고, 이웃들의 대형견에 대한 우려 섞인 시선 등 여러 사정이 겹치면서 9개월 만에 진희를 포기했다.

행동사 관계자는 “차에 타지 않으려 으르렁거리는 진희를 파양자 아버지가 간신히 태워줬다”며 “위례에서 파주로 오는 차 안에서 ‘내가 뭘 잘못했지..’ 하는 표정으로 숨죽여 왔다”고 말했다.

보호소에 돌아온 후 안절부절 하는 모습 / 온라인 커뮤니티

진희는 어디로 가고 있는지 알았던 것일까?

돌아온 진희가 흙이 깔린 견사 바닥에 차마 앉지 못하고 고개를 떨구고 서 있는 모습을 지켜보며 관계자들은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

그리고 다시 두 번의 겨울이 지났다.

진희의 현재 추정 나이는 11살이다. 행동사 관계자는 진희의 건강이 더욱 나빠지면서 보호소에서 추위를 버티기 쉽지 않다고 전했다.

현재 모습 / instagram ‘hds_adopt’

행동사 관계자는 “과거 이슈화가 되면서 입양 문의가 쇄도했었다.”면서 “그러나 단발성 문의 또는 입양 조건이 적합하지 않은 곳이 많았다.”고 밝혔다.

또 “말도 안 되는 이유로 파양되어 돌아온 아이이기에 더욱 신중을 가할 수밖에 없었다.”라면서 “아이한테 또 상처를 줄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진희의 근황이 알려지면서 많은 이에게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행동사 관계자들도, 누리꾼들도 모두 한마음으로 진희가 평생 함께해줄 가족을 만나길 바라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