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립 마친 누리호, 발사 준비 순조…오후 7시께 완료 전망

한동훈
2022년 06월 15일 오후 2:12 업데이트: 2022년 06월 15일 오후 2:24

우주 강국 한국을 위한 중대한 발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2차 발사를 앞두고 준비 작업이 15일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발사대 기립 및 고정 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는 누리호를 수직으로 일으켜 세우고 발사대에 고정하는 작업이다. 누리호가 발사대까지 무진동 차량에 의해 수평 상태로 옮겨졌기 때문이다.

고정 작업은 로켓을 최대 추력으로 쏘아올리기 위해 꼭 필요한 작업이다. 누리호는 하부가 지상고정장치를 통해 발사대에 단단히 묶였다. 로켓엔진을 가동해 추력이 최대치에 도달하면 풀린다. 활시위를 최대한 팽팽하게 당겼다 놓는 것과 비슷하다.

15일 오전 발사대로 이동하기 위해 조립동에서 나오는 누리호. 2022.6.15 | 제공=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오후에는 발사대에서 연료와 전기 등을 공급하는 케이블이 연결된다. 또한 연료 등이 막히거나 샐 위험은 없는지 확인하는 기밀 점검과 기내에 탑재된 전자장비와 자세제어시스템 등에 이상은 없는지 등을 점검하는 준비 작업이 이뤄진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준비 작업은 특별한 이상이 없는 한 오후 7시 전까지 종료될 전망이다. 다만, 연료를 주입할 것인지는 오늘이 아니라 발사 예정일인 내일(16일) 오전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한다.

현재 잠정적으로 결정된 발사시각은 내일 오후 4시다. 하지만 확정된 것은 아니다.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내일 오후 다시 한번 모임을 갖고 준비 상황과 기상 상태, 우주 환경 등을 종합 검토해 정확한 발사시각을 확정 지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