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덕 전 국립국악단장 “션윈, 천상의 아름다움 엿보여”

2013년 4월 17일


사진=전경림 기자


 


 


5000년 중국전통문화의 부흥을 이끌고 있는 션윈예술단 공연이 지난 16일 상명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전 세계 110개 도시를 순회하며 중국고전무용과 더불어 중국 각 지방 소수민족의 춤을 선보이고 있는 션윈 무용수들에 대한 찬사가 가는 곳마다 이어지고 있다. 그 찬사는 서울에서도 계속됐다.


 


원로배우 권성덕 씨 역시 션윈 공연을 관람한 뒤 “경이로운 공연이었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무대와 배경, 그리고 무용수들이 합일이 되는 공연은 정말 보기 드물다”며 감탄했다. 권 씨는 故 이승만 대통령 전문배우로도 잘 알려져 있다.


 


“정말 아름다운 공연이었습니다. 세련미가 넘치고, 무대며 배경, 무용수 모두 훌륭했어요. 중국의 전통의상들도 무척 인상 깊었습니다. 중국은 다민족 국가인데 그런 특성을 잘 살린 것 같아요.”


 


션윈예술단은 세계 각지의 정상급 무용가, 안무가, 성악가, 음악가들이 합류해 진정한 중화 신전문화(神傳文化, 신이 전한 문화)를 복원하고 부흥시키는 사명을 실천하고 있다. 그런 예술가들의 노력으로 션윈예술단은 관객들에게 영원히 기억에 남을 ‘아름다운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놀라운 것은 매년 완전히 새로운 작품을 창작해서 무대에 올리고 있다는 사실.


 


올해로 70세가 넘은 원로배우의 눈에도 션윈은 새로웠다. 오랜 세월 무수한 공연과 무대를 경험했지만 말이다. 그리고 션윈은 아름다웠다. 신전문화를 처음 경험한 권 씨는 “천상의 아름다움이 엿보였다”고 말했다.


 


“서유기 이야기를 무대에 올린 ‘사오정을 지혜로 제압하다’는 작품을 보며 깜짝 놀랐어요. 스토리도 재밌었지만 살아 있는 듯한 배경이 인상적이었죠. 뿐만 아니라 공연 전체에서 천상의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권 씨는 아울러 “매 작품마다 관객이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사회자가 설명해 주는 부분도 참 인상적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