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연설 중 터져나오는 ‘기침’ 못 참고 고개 숙인 일본 아베 총리 (영상)

김연진
2020년 3월 4일
업데이트: 2020년 4월 8일

연일본 아베 총리가 국회 연설 도중 기침을 연발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일본인들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 아니냐”라며 아베 총리의 건강을 걱정하고 있다.

지난 3일 아베 총리는 국회 참의원 예산위원회 연설을 하던 중 갑자기 기침을 시작했다.

이에 급하게 손으로 입을 막고, 기침이 멈춘 뒤 연설을 이어갔다. 그런데도 기침이 멈추지 않자 고개를 숙여 옷소매로 입을 가렸다.

이 모습은 일본 NHK 방송을 통해 공개됐고, 이후 온라인에 확산되며 큰 파장을 일으켰다.

한 일본 누리꾼은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것 아니냐. 연설 도중 기침을 계속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아베 총리가 기침을 하는데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을 지적했다. 그는 “기침이 나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데…”라며 쓴소리를 했다.

현재까지 아베 총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