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투본, 대법원 재검표 기일 연기에 “강력 규탄”

2021년 8월 6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6일

“이미 법정기한 180일 두 배 이상 넘겨”
“23일, 30일 재검표 추가 연기 없어야”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이하 국투본) 및 제 연대단체들이 대법원의 재검표 기일 연기를 규탄하고 나섰다.

국투본은 지난 4일 성명을 내고 “4·15 총선 관련 대법원이 오는 10일 실시할 예정이던 윤갑근 후보의 재검표 기일을 10월 1일로 연기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미 법정기한 180일을 두 배 이상 넘기고 세 배를 향해 치닫고 있다”며 “더 이상의 연기는 대법원을 공범으로 확정 짓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6월 28일 재검표 시 확보된 물증에 대한 열람·등사와 추가 증거조사가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통합선거인명부에 대해 원본은커녕 임의로 순서를 변경한 변조본을 원고에게 건네주고 있다”고 성토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서는 “국가 근본 문제에 대한 의혹의 물증이 눈앞에 펼쳐져 있는데도 수사 촉구와 상설특검법에 의한 특검 촉구가 왜 당내에서 논의되지 않는가”라며 “공당의 헌법적 직무 유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덧붙여 “오는 23일 실시 예정인 경남 양산의 나동연 후보, 30일 실시 예정인 서울 영등포을의 박용찬 후보에 대한 재검표에 추가 연기 결정이 절대 없어야 한다”며 “비례대표 및 지역구 선거소송에 대한 재검표 총괄 일정을 즉각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