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31일까지 이틀간 대선 경선 후보 등록

2021년 8월 31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31일

후보들, ‘역선택’ 경선룰 놓고 신경전

국민의힘이 경선 버스에 시동을 걸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30일 오전 9시부터 제20대 대통령 후보자 선거 후보자 등록을 시작해 신청을 받고 있다. 이틀간 진행하는 등록 신청은 31일 오후 5시 마감을 앞두고 있다.

대선 후보는 총 3단계에 걸쳐 선출된다. 9월 15일 1차 예비경선(컷오프)에서 ‘국민여론조사 100%’ 룰을 반영해 8명이 남는다. 이후 10월 8일 2차 예비경선에서 ‘국민 여론조사 70%, 선거인단 조사 30%’를 합산해 다시 4명으로 압축된다.

최종 후보는 11월 5일 ‘국민여론조사 50%, 당원 선거인단 조사 50%’ 방식으로 선출된다.

후보들 사이에서는 경선룰과 관련해 역선택 방지조항을 두고 신경전이 가열되는 모양새다. 당내 경선에서 여론조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역선택이란 여권 지지층이 본선 경쟁에서 여권 후보와 맞붙었을 때 여권 후보에 유리한 국민의힘 후보를 선택하는 것을 말한다. 역선택 방지조항이 포함되면 국민의힘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경선 여론조사에 참여할 수 없게 된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