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책위의장 “文 정부, 북한 눈치보기 도 넘어”

2021년 9월 10일
업데이트: 2021년 9월 10일

“한반도 ‘평화쇼’ 위해 국가안보·국민안전 담보 잡지 말라”

김도읍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10일 “굴종으로 얻어진 평화가 문재인 대통령이 추구하는 한반도 평화인가”라고 반문했다. 

김도읍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 영변핵시설 재가동에 대해 “북한에 엄중하게 항의하는 게 마땅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7일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영변핵시설 재가동은 남북합의 위반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청와대도 일단 맥을 같이 한다”고 입장을 냈다. 

김 위의장은 “정상적인 정부라면 이번 사태가 4.27 판문점 선언과 9.19 남북공동비핵화선언의 정신과 취지에 대한 명백한 위반임을 표명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해 9월 발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연평도 피격사건을 들며 “1년이 되도록 청와대와 정부 모두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은 숨진 공무원의 고등학생 아들이 ‘아버지의 명예를 회복시켜달라’는 편지에 “진실이 밝혀지도록 내가 직접 챙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이 대해 김 위의장은 “(지금까지) 유가족에게 단 한마디의 실체적 진실에 대해 말하지 않고, 북한에 짧은 사과 한마디나 책임 있는 조치도 요구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청와대가 9일 북한의 베이징동계올림픽 참가가 어려워진 데 대해 “남북한 스포츠 교류, 한반도 평화 진전 방안을 계속 찾고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비난했다. 

그는 “아직도 베이징 올림픽을 어게인 평창이 될 수 있다고 기대하며 남북정상회담 쇼에 집착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쇼’ 피날레를 위해 국가안보와 국민 안전을 담보로 잡지 말 것을 경고한다”고 일갈했다.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