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국정감사에 정상적으로 임하라” 권고

2021년 10월 12일
업데이트: 2021년 10월 12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재명 후보는 송영길 대표 뒤에 숨지 말고 국정감사에 정상적으로, 예정된 계획대로 임하기를 권고한다”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12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장동게이트 특검 추진 천막투쟁본부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이같이 촉구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 지도부는 절대다수 국민이 바라는 특검 요구를 묵살하고 국회 다수의석을 오남용해 증인 참고인이 한 명도 없는 맹탕 국정감사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러고도 사사오입으로 이재명 편에 섰다”며 “경선 과정 동안 제대로 된 검증 한번 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이어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다음 주로 예정된 경기도 국정감사 전에 지사직을 사퇴하라는 취지의 사퇴 독촉 권고를 하기까지 했다”며 “당 대표가 특정 후보를 이렇게까지 감싸고 도는 다른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것이 아닌지 하는 의문이 든다”고 했다.

김 대표는 “이렇게 국감을 회피한다는 건 자신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설령 지사직에서 사퇴한다고 하더라도 우리 당은 이재명 전 지사를 일반 증인으로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후보가 의무적으로 답변해야 할 사항으로 △변호사 시절 대장동 개발 사업을 반대했던 이유 △성남시장 당선 전에는 민영개발 주장하다가 당선 후에는 공영개발로 말을 바꾼 이유 △특정 민간인에게 단군 이래 최대의 폭리를 독식하도록 설계해줬던 이유 △권순일 대법관이 이 후보에 대한 권순일 대법관의 무죄 판결 과정에서 김만배의 역할 △김만배의 폭리가 그 사안과 대가 관계에 있는지 △유동규, 김만배, 남욱 등과의 관계 등을 들었다.

김도읍 정책위의장은 “진보 성향의 참여연대와 민변마저도 대장동 개발 사업이 공공의 탈을 쓰고 민간개발이익을 극대화한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지금의 검찰과 경찰의 수사 행태와 의지로는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 없다”며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은 특검만이 규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