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11인, 한목소리로 “정권교체”

2021년 7월 29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29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개최
이준석 당대표 “830일 경선버스 출발

차기 대권을 노리는 국민의힘 당내 예비후보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정권교체’를 외쳤다.

 

29일 오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을 비롯해 김태호·박진·안상수·유승민·윤희숙·원희룡·장기표·최재형·하태경·홍준표·황교안 등 11인의 경선 후보가 참석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는 “우리 당의 대선후보로 다들 경쟁해주실 훌륭한 선배들 모시고 자리하게 돼서 기분 좋고 영광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경선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후보자들이 생각하는 바를 경청하기 위한 자리이며, 앞으로 경선 관리나 준비에 있어서 서 위원장이 총책임을 맡았으니 (후보자들의) 궁금한 점이 있으면 안내하겠다”고 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또 “8월 30일 서 위원장이 공지한 대로 우리 당 경선버스가 출발하면 국민의 관심이 우리 당으로 향해서 즐겁고 시너지 나는 경선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에 최근 입당한 최재형 후보는 자신을 이제 정치를 시작한 사람이라 소개하며, “모든 국민이 바라는 것은 ‘이제는 좀 달라져야 한다, 변화해야 한다는 것’이고, 그 중심이 ‘정권교체’라는 것에는 이론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를 위해서 제가 가진 모든 역량 쏟아 이 자리에 계신 선배 여러분과 힘을 합쳐 반드시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교안 후보는 당이 경선 후보들과의 통합을 잘 이끌어 내주길 바란다면서도 ‘4·15 총선 부정선거’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제가 (부정선거 관련) 특검을 제안했다”며 “선관위도 대답하지 않고 대법도 제대로 하지 않는 이 문제에 대해 논란이 지속되면 피해자는 국민이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런 부정선거가 지속된다면 다음 선거도 의미 없다”고 주장하며 “특검 제안에 대해서 당대표와 지도부가 잘 판단해서 다음 선거가 정상적으로 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홍준표 후보는 국민의힘 복당 후 처음 당사를 방문했다고 밝히며 “새로운 당사에서 이준석 당대표를 모시고 우리 당이 내년에는 꼭 잘됐으면, 정말로 잘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짧은 소감을 남겼다.

이날 유승민 후보는 “정권심판만 가지고 대선에서 이길 수 없다”고 평가하며, “당에서 미래라는 개념에 대해 구체적으로 국민께 희망을 줄 수 있는 그런 경선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수·청(중도층, 수도권, 청년층)’, 우리 대선 승리의 승부처는 중·수·청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도층, 수도권, 청년층, 이분들을 잡지 않으면 대선에서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지난 5년의 선거에서 생생히 경험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당에서도 중·수·청의 마음을 꼭 얻을 수 있도록 여기에 포커스를 맞춰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현재 제주도지사인 원희룡 후보는 “우리 전체가 참여하는 경선이 국민이 볼 때 더불어민주당보다 훨씬 멋있고 그동안 문재인 정부 내내 화나고 절망했던 것에서 새로운 희망을 시원하게 느낄 수 있는 장으로 만들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한 없이 깊이 있게 우리 후보들이 가진 비전과 경륜, 국가에 대한 좋은 계획을 남김없이 드러낼 수 있도록 충분한 기회와 다양한 방식으로 국민과 소통할 방안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는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11인의 발언이 끝난 후 오후 3시부터 비공개회의로 전환됐다.

/취재본부 이진백기자 jinbaek.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