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직후보자 역량강화’ TF 가동…“이제 시험 봐야”

2021년 7월 19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20일

국민의힘 최고위, ‘역량강화 TF’ 19일 출범내년 지방선거부터 시행
이준석 “62.3% 지지한 개혁 공약후보자 교육, 평가기능 강화

국민의힘이 19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이하 최고위)에서 이준석 당대표의 공약인 ‘공직후보자 역량강화 태스크포스(TF)’ 설치를 의결했다.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 모두발언에서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은 저의 전당대회 대표 공약”이라 강조하며 “지난달 MBN 여론조사에서 62.3%의 국민이 찬성 의사를 밝힌 개혁 공약”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공직자의 최소한의 업무능력을 평가하는 이 제도를 내년 지방선거부터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세금으로 월급 받는 공직자는 당연히 그에 걸맞은 최소한의 업무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단순하면서도 기본적인 논리가 배척되었던 곳이 정치판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년 지방선거에서 정치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9일 국민의힘 관계자는 ‘공직후보자 역량강화 심사는 어떻게 진행할 것인가’를 묻는 에포크타임스 기자 질문에 “TF 위원장과 위원들이 매번 회의를 통해 고민해서 심사 내용이 나올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19일) TF가 출범했기에 통상적으로 그 정도만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공직후보자 역량강화 TF’ 위원장은 3선의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맡았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의 명칭 변경 이유’에 대해 “(공직후보자의) 능력을 전반적으로 향상시키는 것과 교육프로그램을 잘 제공하겠다는 의도가 있어 ‘공직후보자 역량강화’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이 누구나 국민의 대표가 될 수 있는 민주주의를 훼손한다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 이 대표는 “우리 당은 (후보자의) 도덕성 검증 등 일정한 피선거권 제한은 이미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 기능에 방점을 찍겠다고 여러 번 말했기에 대다수 인사들은 통과할 시험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지도부 내에는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에 대한 반대 목소리도 있다.

지난달 17일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시험제도를 도입한다는 것은 국민주권주의의 대원칙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지도부의 이견이 없을 수 없다”며 “이견이 있어도 결국 (공직후보자의) 역량강화안에 포함된다고 생각해 조정됐다”고 19일 최고위에서 밝혔다.

/취재본부 이진백기자 jinbaek.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