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열린 미국…국토부, 밀입국 급증에 자원봉사자 모집

이은주
2021년 3월 10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0일

미국 남부 국경지대에서 불법체류자 밀입국이 급증하는 가운데 미 국토안보부가 국경지역 일손을 도울 자원봉사자 모집에 나섰다. 

알레한드로 마요카스 국토안보부 장관은 8일(현지시간)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오늘 나는 남서부 국경지역의 이민 급증에 직면한 관세국경보호국(CBP)을 지원할 자원봉사단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서쪽 국경을 넘어 입국하려는 엄청난 수의 이주민에 대한 뉴스를 보았을 것”이라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나는 우리나라가 안전하고 질서 있는 인도적 이민제도를 확립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9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자원봉사자들은 국경 지역의 관제실 보조, 시설 관리, 식사 준비, 의약품 및 의료 물자 관리, 재산 관리 등의 업무를 맡는다. 이민법 집행 업무는 수행하지 않는다. 

마요카스 장관은 이날 이메일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 시절인 2019년에도 900명 이상의 봉사자들이 국경지역에 배치됐다는 점을 강조하며 “남서부 국경의 인도적 지원과 CBP 동료들을 위해 자원봉사단에 합류하는 것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지금 같은 불확실한 시기에 집을 떠나는 것이 걱정될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을 돕는 임무를 수행할 손길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자원봉사자들을 지원할 것”이며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이 (국토부의) 우선 순위”라고 덧붙였다. 

미국 남부 국경지대의 불법 입국 건수는 2020년 10월 이래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CBP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2020년 10월부터 2021년 1월까지 남서부 국경에서 불법 입국하려다 적발된 건수는 29만625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79.6%(16만4932건)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20일 취임 첫날부터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의 국경 통제 조치를 해제하는 행정명령에 잇따라 서명했다. 

바이든이 취임 첫날 서명한 행정명령은 △100일간 불법체류자 추방 유예 △무슬림 테러 위험국가에 대한 입국금지 철회 △미국-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중단 △미국 망명 신청자들이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멕시코에서 대기하도록 한 트럼프 정부의 ’멕시코 잔류’(Remain in Mexico) 정책 폐지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인 다카(DACA) 유지 △수백만 명의 망명 신청자와 불법체류자를 사면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이민법안 의회 제출 등이다. 

바이든의 행정 조치에 반발한 애리조나주와 텍사스주는 불법체류자 추방을 100일 유예하도록 한 국토안보부 정책이 “연방법 위반”이라며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유예 조치에 대해 일시 중단 명령을 내렸다. 

지난달에는 불법체류자 1100만 명에게 8년 뒤 시민권을 획득하도록 하는 이민법안이 미 의회에서 공개되기도 했다. 

바이든 정부의 국경 개방 정책에 따라 미국 내 국경 지역은 더욱 불안정한 상황에 놓였다.  

공화당 소속 댄 크렌쇼 하원의원(텍사스)은 지난 주 텍사스주 에딘버그에 위치한 CBP를 방문한 뒤 한 지역에서만 6000명 이상의 불체자가 체포되는 등 불법 입국이 크게 늘었고 “불안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텍사스주는 지난 6일부터 바이든 정부의 이민정책에 대항해 독자적인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주정부는 국경지대 인신매매, 마약밀매 등 범죄를 퇴치하기 위해 주 방위군과 법 집행 인력을 현장에 배치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불법체류자 급증에 대한 그 어떤 해결책도 제시하지 않으며 이민 위기를 인정하지도 않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국경지역에 위기가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아니다. 우리가 감당할 수 있다”고 답했다. 

한편, 백악관과 국토부는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