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출순간 “엄마 살아있어요”부터 외친 열두살 소년

/연합뉴스
2020년 3월 8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8일

붕괴 격리호텔 구조된 어린이 모습에 중국인들 ‘눈시울’…엄마도 구조돼
한살 아기 품에 안은 부부도 극적인 생환

“엄마가 살아 있어요. 제 발밑에 있어요.”

8일 오전 11시 24분(이하 현지시간). 중국 푸젠성 취안저우(泉州)시의 코로나19 격리 시설 붕괴 현장에서 구조된 12살 소년은 다급한 목소리로 아직 건물 안에 있는 어머니를 구해달라는 말부터 외쳤다.

15시간 넘게 건물 잔햇더미에 깔려 있다가 나온 12살 소년의 의젓한 모습은 일부 매체의 인터넷 생중계로 중국 전역에 전해지면서 많은 중국인이 눈시울을 붉혔다.

71명이 매몰된 붕괴 현장에서 구조 작업이 계속되면서 많은 중국인이 이 소년의 엄마가 구출되기를 애타게 기다렸다.

코로나19 격리시설로 사용하던 중국 푸젠성 취안저우의 한 호텔이 7일 저녁 붕괴돼 처참한 잔해더미로 변했다. 취안저우=AFP 연합뉴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는 ‘취안저우 12살 소년’이 실시간 검색어로 올랐다.

많은 중국인이 맘을 졸이고 구조 생중계를 지켜보는 가운데 오후 3시가 넘어서 하반신이 철제 구조물에 깔린 채로 이 어린이의 어머니가 발견됐다.

구조대원들이 사투를 벌인 끝이 이 소년의 어머니도 오후 4시 40분께 잔햇더미 밖으로 나와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향했다.

‘小恩**’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누리꾼은 “다시 가족이 모일 수 있게 돼 너무나 잘 됐다. 아이가 정확하게 어머니의 위치를 알려준 덕분”이라고 어린이를 칭찬했다.

붕괴 전 호텔 전경 | 환구시보 캡처=연합뉴스

한살 짜리 아이를 품에 안아 살린 부부의 사연도 크게 주목받았다.

이날 한 부부는 한 살짜리 아이를 품에 안은 채로 발견됐다. 중국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사고가 나자 아이를 필사적으로 품에 끌어안았다.

이들의 한 친지는 “아이 옷에 묻은 피는 아이 것이 아니라 모두 부모의 것”이라고 전했다.

이들 3명 가족의 건강은 비교적 양호한 편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폭탄을 맞은 듯 폐허가 된 격리 시설 건물에서 많은 이들이 유명을 달리했다.

이날 오후 4시를 기준으로 71명의 매몰자 가운데 48명이 구조됐지만 10명은 숨졌고, 38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 23명은 여전히 무너진 건물 사이에 매몰된 것으로 추정돼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계속 벌이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