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집회 취재하던 JTBC 여기자가 시위대에 둘러싸여 성추행 당했다” (영상)

김연진 기자
2019년 10월 4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4일

지난 3일, 광화문 일대에서 진행된 대규모 집회를 취재 중이던 JTBC 여기자가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날 JTBC ‘뉴스룸’은 광화문 집회 현장 소식을 전하면서 취재진이 피해를 입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집회 현장 상황을 전하던 기자는 “오늘 집회가 흥분되고, 과격한 분위기에서 이뤄졌다. 지금도 일부 그런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JTBC ‘뉴스룸’

이어 “저희 JTBC의 한 기자가 시위대에 둘러싸인 채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발했다.

기자의 설명에 따르면 한 시위 참가자가 JTBC 여기자의 신체 일부를 손으로 때렸고, 욕설까지 퍼부었다.

취재진이 겪은 피해는 이뿐만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기자는 “저희 취재차량이 복귀하는 과정에서 약 15분간 시위대에 둘러싸였다”라며 “(시위대는) 차를 발로 차고, 갖고 있던 물건들로 차량을 가격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JTBC ‘뉴스룸’

이로 인해 취재차량이 파손됐고, 영상 취재기자 2명도 폭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손석희 앵커는 “오늘 벌어진 일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강경하게 밝혔다.

해당 보도와 관련해 경찰 측은 “아직 성추행 사건이 접수된 것은 없고, JTBC 측에서 관련 자료 및 증거를 받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