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 행정복지센터에 이틀째 ‘신종코로나’ 극복 성금…마스크 기부도

이서현
2020년 3월 6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워진 상황에서 익명으로 마스크를 기부한 사연이 전해졌다.

6일 광주 광산구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께 우산동 행정복지센터에 한 남성이 찾아와 종이가방과 봉투를 남기고 떠났다.

종이가방에는 방역 마스크 13개가 담겼고, 봉투에는 50만원이 들어 있었다.

마스크를 쓰고 찾아온 남성은 “기부하고 싶다”며 급히 센터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4일에도 광산구에 익명의 기부가 답지했다.

광주 광산구 첨단2동 복지센터에 익명의 시민이 두고 간 성금 | 연합뉴스

4일 오후 4시께 첨단2동 행정복지센터에는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한 여성이 말 없이 24만2천620원이 든 동전 꾸러미를 맡기고 급히 떠났다.

이 여성은 센터 공무원이 민원 전화를 받던 사이 종이가방을 행정복지센터를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종이가방에는 10원부터 500원짜리 동전 1천439개와 천 원짜리 지폐 12장, “필요한 곳에 써달라”는 메모가 들어 있었다.

광산구는 동전 뭉치 등 기부금을 코로나19 극복 성금으로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고, 5일 전달된 마스크와 현금은 건강 취약계층의 코로나19 예방 사업에 쓰기로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