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 자기 사진을 찍으려는 아주머니 시민에게 수지가 취한 행동

윤승화 기자
2019년 10월 11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11일

어머니뻘 되는 일반 시민이 카메라를 들이밀었을 때, 최정상에 선 아이돌은 어떻게 반응했을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공항에서 자기 찍는 아주머니 시민 본 수지 반응’이라는 제목으로 과거에 포착된 장면 하나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5년 4월, 아이돌 그룹 미쓰에이(miss A) 출신 가수 겸 배우 수지는 중국 일정 소화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햇살이 따뜻하고 밝은 날이었다. 출국길에 오른 수지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 취재진이 몰려들었다.

moonlight0516.tistory.com

차에서 내린 수지는 흰 티에 청바지로 가벼운 차림을 한 모습이었다. 자신을 촬영하러 온 취재진에 손 인사를 하던 그때였다.

한 중년 여성이 수지를 발견하고 사진을 찍기 위해 휴대전화를 꺼내 들었다.

시민을 본 수지는 웃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두 손을 공손히 앞으로 모으며 인사를 하는 자세를 취했다. 이미 손은 브이(V)자로 준비된 상태였다.

moonlight0516.tistory.com

수지는 그러더니 무릎을 굽혀 시민과 키를 맞춘 다음 환히 웃는 얼굴로 사진을 찍어드렸다. 중년 여성은 딸뻘인 수지를 향해 고맙다는 듯 함박웃음을 지어 보였다.

빠듯한 일정, 바쁘고 피곤한 상황에서 무작정 들이 밀어진 카메라였다. 이미 수지를 찍기 위해 몰려든 카메라만 수십 대였다.

모르는 일반 시민을 무시하고 갈 수도 있었을 텐데, 진심으로 웃으며 베푼 수지의 친절에 누리꾼들은 “마음이 예쁘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수지 팬페이지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