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장 밖에 서있던 경비원 위해 첼리스트가 개최한 미니 콘서트

2021년 4월 23일
업데이트: 2021년 4월 23일

회색빛 차디찬 복도 계단에서 뜻밖의 콘서트가 열렸다. 관객은 단 한 사람뿐이었다.

최근 페이스북상에서는 사진 한 장이 공유되며 누리꾼들의 마음을 잔잔히 울렸다.

미국 볼티모어 교향악단 소속 단원들이 직접 찍어 공유한 사진이었다. 사진에 얽힌 사연은 이러했다.

픽사베이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하기 전, 미국 볼티모어 교향악단은 작곡가 존 윌리엄스와 함께하는 공연을 개최했다.

존 윌리엄스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화 음악 작곡가다. 해리포터, 스타워즈, 슈퍼맨, E.T., 인디아나 존스, 나 홀로 집에, 라이언 일병 구하기 등 수많은 영화 음악을 작곡했다.

이날 관객 2,400명이 존 윌리엄스의 음악을 감상하기 위해 몰려들었다. 공연이 개최된 건물에 있던 사람 중 단 한 명 만이 음악을 들을 수 없었다.

존 윌리엄스 / 연합뉴스

경비원이었다.

뮤지션들 라커룸으로 통하는 복도 계단에 배치된 경비원은 다른 사람들이 음악을 감상하며 행복해하는 동안 자리를 지켜야 했다.

공연이 끝난 후, 그런 경비원을 위한 작은 콘서트가 열렸다.

페이스북 ‘Baltimore Symphony Musicians’

해당 교향악단 소속 첼리스트 한 사람이 존 윌리엄스의 영화 음악을 직접 연주해 들려주었다.

복도 계단 콘크리트 바닥 한구석에서 열린 보잘것없는 콘서트였다.

그러나 첼리스트는 눈을 감고 진지한 자세로 연주에 임했고, 그런 첼리스트 앞에 쭈그려 앉은 경비원 또한 두 눈을 감고 온 마음으로 음악을 귀 기울여 들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