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산주의 中 사회신용제도, 美에 스며든다” 캔슬컬처 경고음

한동훈
2021년 1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26일

중국의 사회신용제도가 캔슬컬쳐(cancel culture·취소문화)라는 형태로 미국에 수입되고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미 공화당 조시 할리 상원의원은 신용점수는 이미 미국 사회에 존재하는 제도이지만, 그것과는 전혀 다른 성격의 ‘사회적 신용점수’가 형성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할리 의원은 지난 24일 뉴욕포스트 기고문에서 “정부와 대기업이 모든 시민의 사회적 견해와 발언을 감시하는 공산주의 중국에서 가장 최근에 수입된 것”이라고 밝혔다.

할리 의원은 또 “독점 기업과 좌파 단체는 자신들이 좋아하지 않는 발언을 저지하고 자신들의 정치적 의제를 미국에 강요한다”며 이를 캔슬컬쳐라고 했다.

캔슬컬쳐는 SNS에서 누군가 자신과 맞지 않는 언행을 하면, 관계를 끊거나 따돌리는 행위에서 비롯됐다. 이제는 연예인, 정치인, 기업가 등이 말 한마디 잘못하면 불매운동으로 이어지는 살벌한 문화를 지적하는 용어가 됐다.

할리 의원은 캔슬컬쳐라는 새로운 형태의 사회신용제도가 미국인들의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다며 “언론 자유와 수정헌법 제1조를 믿는 사람들은 여전히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독려했다.

할리 의원과 같은 당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최근 보름 이상 격렬한 비난을 받고 있다.

두 사람이 지난 6일 대통령 당선인을 공식 인증하는 의회 합동회의에서 선거 결과에 이의를 제기했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국회의사당 습격 사건에도 책임이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할리 의원의 책을 출간하기로 했던 출판사는 계약을 취소했고, 한 호텔 체인은 선거자금 모금 행사 대관을 취소했다. 일각에서는 사임론까지 거론한다. 이는 대표적인 캔슬컬처 사례들이다.

할리 의원은 “상황은 더 나빠질 것”이라며 “빅테크들은 이미 수십 명의 보수주의자를 SNS에서 쫓아냈다. 만약 그들이 마음대로 할 수 있다면 공화당 하원의원 절반이 의회에서 제명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거대 기업들은 민주당의 정부 장악에 위협이 되는 모든 것을 제거하는 것이 민주주의를 자기 입맛대로 가져가는 것이라고 여기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사회신용제도는 빅데이터를 통해 모든 국민에게 ‘점수’를 매겨 평가하는 시스템이다. 공과금 및 세금 납부, 세금 납부, 교통법규 준수 등은 물론 온라인 대화, 인터넷 게시물 등을 종합 평가해 점수가 낮으면 처벌하고 높으면 보상을 준다고 하지만, 실체는 전 국민 감시 시스템이다.

점수가 낮으면 국외 출국이 금지되고 비행기·철도 등 대중교통과 숙박시설 이용이 불허된다. 취업에도 제한을 받게 되고 블랙리스트에 오를 수도 있다. 신장 위구르족, 티베트인, 파룬궁 수련자들을 억압하는 수단으로 사용되며 중국 정부와 당을 반대하는 이들을 옥죄는 도구가 되고 있다.

할리 의원은 캔슬컬쳐가 횡행하면서 보수주의자들이 심한 압박을 받고 있다고 했다.

그는 보수적 SNS는 아마존이 폐쇄하면 무용지물이 되고, 지지하는 정당은 독점기업에 의해 무력해진다면서, 이들에 의해 찍힌 교회에 다니게 된다면 당분간은 괜찮겠지만 앞으로 몇 년 뒤에는 취업을 못 하게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자신은 좌파나 빅테크의 압박에도 굴하지 않고 계속 두려움 없이 주변 사람들을 위해 목소리를 내겠다고 다짐했다.

할리 의원은 또 “집권 세력은 지금 이 시기를 사회 통제를 강화하고, 반대를 억누를 기회로 여기고 있다”며미국의 헌법과 자유의 기본원칙을 믿는 이들에게 태도를 나타내 줄 것을 주문했다.

*이 기사는 잭 필립스 기자가 기여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