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해변에서 모래놀이 하던 엄마와 아들·조카를 단숨에 집어 삼킨 성난 파도

이현주
2020년 9월 29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9일

민족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강원 고성의 한 해변에서 모래놀이 하던 일가족 3명이 파도에 휩쓸려 숨졌다.

KBS1

28일 오후 1시56분 고성군 토성면의 한 카페 앞 해변에서 김모(39)씨와 아들 이모(6)군, 조카 김모(6)양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 받고 출동한 해경 구조정에 의해 김씨가 10여분 만에 구조됐다.

곧이어 이군과 김양도 119구조대와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KBS1

세 사람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모두 숨졌다.

구조 당시에도 이들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해경은 백사장에서 모래놀이 하던 아이들이 파도에 휩쓸리는 것을 보고 김씨가 구조하러 들어갔다가 함께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KBS1

너울성 파도는 국부적인 저기압이나 태풍 중심 등 기상현상에 의해 해면이 상승해 만들어지는 파도다.

바람을 동반하는 일반 파도와 달리, 바람이 불지 않아도 크게 발생하고 쉽게 눈에 띄지 않는다.

KBS1

특히 바람이 잔잔하다가 갑작스럽게 방파제와 해안가로 너울이 밀려오는 경우가 많아 매우 위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풍랑주의보는 해제됐지만, 해변에는 1.5m 이상의 너울성 파도가 일고 있었다.

KBS1

앞서 강원 동해안에서는 올 들어 수난 사고 3건이 발생해 2명이 숨졌다.

해경은 최근 해안가에 너울성 파도와 함께 높은 물결이 일고 있어 안전사고가 날 위험이 크다며,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