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문·구타 없다” 중국 구금 홍콩인들의 수상한 편지

2020년 11월 24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24일

대만 밀항하다 붙잡힌 12명 중 7명 “잘 지낸다” 비슷한 내용 보내

대만으로 밀항하려다 붙잡혀 중국에 구금 중인 12명의 홍콩 청년활동가 중 일부가 가족에게 보낸 편지에서 고문과 구타가 없고 아주 잘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가족들은 편지의 상당 문구가 비슷하고 홍콩인들이 쓰는 표현이 아니라는 점 등을 지적하며 자발적으로 쓴 게 아니라고 의심하고 있다.

20일 홍콩 공영방송 RTHK에 따르면 중국에 구금된 12명의 홍콩인 중 7명이 최근 가족에게 편지를 보내 건강하게 지내고 있으며 당국이 잘 대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들의 석방운동을 펼치는 단체 ‘세이브 12HK 유스’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편지를 공개하면서 가족들이 내용에 의구심을 품고 있다고 밝혔다.

편지에는 “구타당하지 않았고 동료 수감자들은 모두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잘 먹고 잘 잔다. (내 행동에)책임을 진 후 돌아가겠다”, “고문에 따른 자백이나 강제노역은 없다”는 내용과 자신들의 면회를 오지 말 것, 언론에 많은 말을 하지 말 것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가족들은 특히 구금 생활에 관한 묘사가 매우 비슷하고, 홍콩인들은 사용하지 않는 중국인들의 표현 방식으로 편지가 작성된 점 등이 수상하다고 지적했다.

‘세이브 12HK 유스’는 이들 편지가 마치 어떤 견본을 보고 작성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 당국이 구금자들에게 가족에 편지를 쓰도록 한 사례들이 있고, 검열로 인해 진실이 드러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들 홍콩 청년활동가 12명은 지난 8월 23일 홍콩 연안에서 쾌속정을 타고 대만으로 밀항을 시도하다가 광둥성 해안경비대에 체포됐다.

16세에서 33세 사이인 이들 중에는 지난해 홍콩 민주화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됐던 이들도 여럿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광둥성 선전(深천<土+川>)시 옌텐(鹽田)지구 인민검찰원은 지난 9월 30일 밤 이들에 대한 기소를 발표하면서 10명은 불법월경 혐의, 2명은 이들의 밀항을 도운 혐의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들은 체포된 후 지금까지 변호인은 물론 가족과의 면회가 차단돼있다.

미국 등 서방국가들은 이들의 구금을 비판하며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