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위기로 어려워하는 전국 1천만 가구에 ‘100만원’씩 지급 추진한다”

김연진
2020년 3월 29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29일

정부가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여파로 생계가 어려워진 국민들을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지원금은 약 1천만 가구에 100만원씩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단, 소비 진작을 위해 현금이 아닌 상품권이나 체크카드로 지원된다.

기획재정부는 민주당과 청와대 측에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방안을 제시했다.

연합뉴스

이 지원 방안에 따르면,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가구당 100만원 상당의 상품권 혹은 체크카드가 지급된다.

‘중위소득 100%’는 4인 가구 기준, 월 소득이 474만원 이하인 가구를 뜻한다.

이 기준을 적용하면 지급 대상은 전국 1천만 가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총 지급액은 10조원에 못 미칠 것으로 추산된다.

앞서 민주당 측은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중산층까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의견을 주장했다.

연합뉴스

민주당이 제시한 지급 대상은 소득 하위 70% 중산층까지다. 소비 진작 효과를 내려면 최소한 국민 절반이 지원 범위에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기준이면 약 2500만명의 국민이 긴급재난지원금을 받게 된다. 총 지급액은 약 20조원.

당정청은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 방식 및 규모 등을 논의한 뒤, 다음 주 열리는 대통령 주재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에포크타임스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중공 바이러스(CCP Virus)’로 명명했습니다. 이 바이러스는 중국 공산당 통치하의 중국에서 출현해, 중국 공산당의 은폐로 인해 전 세계에 퍼져나갔기 때문입니다. 그에 대한 책임소재를 명확히 하기 위해 중국과 중국 공산당을 구분하여 이 바이러스를 ‘중공 바이러스’라고 부릅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