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후 싸운 적 없냐?”는 질문에 새신랑 강남이 전한 좌우명

이서현
2020년 8월 27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27일

사랑꾼 강남이 미우새 멤버들에게 유부남으로서의 좌우명을 전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가수 강남이 방송인 이상민, 탁재훈 그리고 배우 임원희를 만났다.

이날 이상민은 강남이 미우새에 관심을 보이자 “너 미우새 들어오고 싶니?”라고 물었다.

강남은 “지금 들어가면 큰일 나죠. 미운우리새끼는 결혼 못 한 사람들이 출연하는 곳 아니냐”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엄마한테 혼나는 결혼 못 하는 불행한 자식들(?)”이라고 덧붙이며 세 사람을 당황케 했다.

SBS ‘미운우리새끼’

멤버들은 “결혼한 지 1년쯤 되었으면 이제 싸울 일이 생기지 않냐?”라고 강남의 신혼생활을 궁금해했다.

지난해 12월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와 결혼한 강남은 망설임 없이 “싸울 일이 없다”고 답했다.

SBS ‘미운우리새끼’

그러면서 “아내를 왕비처럼 모셔야 네가 왕이 된다”라는 좌우명을 전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어머니들은 “말을 예쁘게 한다”라며 강남을 칭찬했다.

하지만 멤버들은 “그러다 하인이 되는 사람도 되게 많다”며 질투 섞인 반박을 했다.

이후에도 강남이 이상화를 언급하며 알콩달콩한 신혼 이야기를 들려줬다.

누리꾼들은 “마인드 멋지다” “와이프한테 잘하면 다 돌아온다는 뜻” “현명하네” “맞는 말인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