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할 때 빌린 1억, 10년 안에 자녀 셋 낳으면 모두 탕감해드립니다”

이서현
2021년 1월 7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7일

한국경제연구원은 40년 후, 대한민국의 인구가 반토막이 난다고 예측했다.

지난 3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 인구 통계를 살펴봐도 이런 예측에 힘이 실린다.

작년 12월 말 기준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모두 5천182만9천23명이다.

1년 전보다 2만838명 감소했다. 우리 현대사에서 주민등록 인구가 감소한 것은 처음이다.

사정이 이러니 지자체마다 각종 혜택으로 인구 유입을 늘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중에서도 창원시는 4일부터 ‘인구 100만 사수 태스크포스팀’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창원시는 지난 2010년 7월 창원시·마산시·진해시 3개 시가 합쳐 인구수 109만 명의 통합 창원시로 재탄생했다.

경기도 수원시·고양시·용인시 등 3대 도시를 제외하면 전국 유일 인구 100만 명이 넘는 기초지자체다.

실상은 서울보다 넓은 면적과 대전광역시를 능가하는 지역 내 총생산(GRDP)을 자랑하는 광역시급 도시다.

하지만 기초지방자치단체라는 틀에 묶여 인구 3만도 되지 않는 경남 의령군과 같은 행정·재정적 권한만 행사할 수밖에 없었다.

창원시

해마다 인구도 줄어 작년 11월 기준 인구가 103만7000명대로 감소했다.

창원 주력산업인 제조업 침체로 근로자들이 타지역으로 빠져나갔고, 아파트 가격 상승도 인구 유출 가속화의 원인이 됐다.

이런 속도라면 3~4년 내에 창원시 인구는 100만 명선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창원시는 인구 반등을 위해 3대 프로젝트와 함께 전국 최초로 ‘결혼드림론’을 검토하고 있다.

‘결혼드림론’은 금융기관과 협력해 결혼 시 부부에 필요한 자금을 저리로 1억 원까지 대출해주는 지원책이다.

이후 자녀 출산에 따라 파격적인 혜택이 주어진다.

3년 내 1자녀 출산 시 이자가 면제된다.

10년 내 2자녀 출산 시 대출금 30%, 10년 이내 3자녀 출산 시 대출금 전액을 탕감해 준다.

연합뉴스

창원시 관계자는 “연간 4만 명씩 인구가 감소한 헝가리도 신혼부부에게 대출해주고 자녀를 낳으면 대출 전액을 탕감하는 정책을 통해 작년 30년 만에 혼인건수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효과를 냈다”라며 ‘결혼드림론’으로 인한 효과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