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서 시뻘건 불길이 치솟자 호흡 맞춰 초기 진화한 용감한 주민들

이현주
2021년 2월 6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6일

“불이야. 소화기 어딨어?”

지난 2일 낮 12시 40분께 광주 북구 용봉동의 한 공방 건물에서 불이 났다.

불길은 1분이 채 안 돼 새까만 연기와 함께 무섭게 타오르기 시작했다.

JTBC

바로 앞에 주차된 차량에도 번질뻔한 위험한 순간이었다.

이웃 주민과 행인들은 맹렬한 불길에 발만 동동 구르며 119 소방대원들이 도착하기만 애타게 기다렸다.

이때 한 남성이 소화기를 들고 달려왔다.

JTBC

남성은 불길 바로 앞까지 가서 불을 끄기 시작했고, 이내 다른 남성도 다가와 도왔다.

또 다른 주민들은 바로 옆 담장에서 소화전에 소방호스를 연결하고, 소방호스를 높은 담장 너머로 던져올렸다.

이들의 노력은 화재 현장을 비추는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JTBC

주민들은 소방호스로 물을 끌어와 화재 현장 가까이 접근해 용감하게 초기 진화에 나섰다.

덕분에 불길은 빠르게 잡히고 시꺼먼 연기만 뿜어져 나왔다.

화재는 긴급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완전히 진화됐다.

JTBC

유독 가스가 나와 자칫 큰 피해가 날 수도 있었지만, 주민들이 나선 덕에 다친 사람 하나 없었다.

진화에 나선 주민은 “평소 소화기와 소화전 사용법을 잘 알고 있어, 위급한 상황에 주저하지 않고 나설 수 있었다”고 밝혔다.

광주 북부소방서는 화재 진화에 나선 시민 5명에게 ‘용감한 시민상’을 수여하기로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