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떠돌다 길바닥에 버려진 ‘곰인형’ 위에 누워 잠든 강아지

박민주 기자
2019년 10월 27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27일

늘 혼자였던 강아지에게 뜻밖의 ‘친구’가 생겼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는 곤히 잠들어 있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

공개된 사진을 보면 어느 허름한 길모퉁이에 버려진 채 덩그러니 놓여 있는 노란 털옷을 입은 커다란 곰인형이 눈에 띈다.

곰인형의 찢어진 몸통 사이로는 하얀 솜털이 빼꼼히 삐져나와 있다.

그런 곰인형 위에 강아지 한 마리가 옆으로 몸을 누인 채 주인의 포근한 품을 파고들 듯 가느다란 네 다리를 오그리고 단잠에 빠져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

그간 힘겨운 시간을 보낸 듯 비쩍 마른 강아지의 모습이 보는 이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강아지가 하루빨리 좋은 주인을 만나 행복해졌으면 좋겠다”라고 한결같이 입을 모았다.

한편 서로에게 소중한 존재가 된 둘의 각별한 우정(?)은 이후에도 쭉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