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광화문 집회 안가요” 코로나 재유행 직격탄에 운행 거부 선언한 전세버스업계

이서현
2020년 9월 13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13일

지난 8월 열린 광화문 집회는 코로나19 재유행의 원인으로 꼽힌다.

그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전세버스업계가 일부 보수단체가 예고한 다음 달 3일 광화문 집회 운행을 거부하고 나섰다.

지난 10일 80개 업체가 소속된 충북 전세버스운송조합은 온라인 회의를 열어 광화문 집회 관련 전세버스 임대와 운행을 전면 거부하기로 했다.

강석근 조합 이사장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상황에서 운행거부 결정이 쉽지 않았다”라며 “추가 확산을 막는 게 경영난을 타개할 유일한 길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버스 행렬(기사 내용과 무관) |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충청도에서는 지난달 15일 열린 서울 광화문 집회에 8개 업체가 전세버스 18대를 운행했다.

이후,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도민 일부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으며 곤욕을 치렀다.

일부 버스기사는 자가 격리에 들어가면서 경제 활동에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이런 상황에서 다음 달 3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 신고가 이어지자 충북 전세버스운송조합은 운행 거부라는 강수를 뒀다.

지난 8월 15일 광복절 서울 광화문 집회 현장 | 뉴스1

전북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도 이날 “개천절 집회 때 (서울 광화문으로 가는) 전세버스 운행을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광복절 광화문 집회 당시 40여 대의 버스가 상경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운송수입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조합 측은 조합에 가입한 2천여 대 버스 모두 지난해 대비 절반 이상 예약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광화문 집회 참석을 부인하던 확진자 1명 때문에 2000여 명이 검사를 받았던 창원 풍경 | 허성무 창원시장 페이스북

경남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은 광화문 집회 관련 운행자제를 요청하는 공문을 모든 회원사에 보냈고, 강원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도 적극적인 운행자제 방침을 세웠다.

이외 다른 시·도에서도 운행을 기피하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회복 기미를 보이던 관광경기가 광복절 집회를 계기로 급격히 얼어붙으며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업계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부정적 시선이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내부에서도 굳이 ‘공공의 적’이 될 필요가 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한다.

한편, 경찰은 10명 이상의 집회를 신고한 70여 건은 이미 금지 통보했다.

하지만 일부 단체는 집회를 강행할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