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 단체 “교회 소모임 금지 조치, 절대 수용 못한다”

김연진
2020년 7월 9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9일

방역당국이 코로나19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개신교회 내 소모임 및 단체 식사’를 금지시켰다.

그러자 개신교 단체 측은 “왜 교회만 콕 짚어 문제시하냐”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정부의 교회 정규 예배 이외의 행사 금지 조치를 취소해주세요”라는 청원글이 올라와 23만명이 넘는 이들에게 동의를 얻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지난 8일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문제는 작은 모임이 아니라, 참여자의 방역지침 준수 여부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며 유감을 표했다.

한교총은 “그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교회의 노력에 반하는 것으로서 당혹감을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발표는 ‘지극히 관료적 발상의 면피용 조치’로 심히 유감스럽다”라며 정부의 대책을 비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그러면서 “교인들이 식당, 카페 등에서 모임을 갖고 함께 식사하는 것은 문제가 없어도 교회에서 함께 식사하는 것을 처벌하겠다는 발상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번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자발적인 방역지침 준수 방안을 제시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다른 개신교 관련 단체인 한국교회연합(한교연)도 “정세균 국무총리가 방역에 취약한 모임, 집회에 대해 총리로서 국민 안전을 위해 제한 조치를 발표할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도 “그러나 그 대상을 ‘교회’라고 특정한 것에 대해서는 강력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어 “지금까지 철저히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애써온 한국 교회의 의지와 노력에 찬물을 끼얹은 것”이라며 “한국 교회 전체를 싸잡아 감염병의 온상으로 지목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 논리를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날 중대본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회의 각종 소모임, 행사, 단체 식사에 대해 금지 조치를 내렸다.

또 개인 신상정보가 담긴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하는 내용 등을 포함한 방역 수칙을 오는 10일 오후 6시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