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농장서 ‘식용 위기’ 골든리트리버를 구조해 ‘두 번째’로 입양한 다니엘 헤니

이현주
2020년 9월 29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9일

배우 다니엘 헤니가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식용 위기에 처한 골든리트리버를 입양한 것.

HSI 제공

동물보호단체 ‘한국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umane Society International, 이하 HSI)는 25일 “다니엘 헤니가 국내 개농장에서 구조된 골든 리트리버를 입양했다”고 밝혔다.

다니엘 헤니는 ‘줄리엣’이라는 새 가족을 입양했다.

줄리엣은 충청남도 홍성의 한 개농장에서 구조됐다.

HSI 제공

다니엘 헤니가 반려견을 입양한 건 벌써 두 번째다.

그의 9살된 반려견 ‘로스코’ 역시 국내 개농장에서 구조된 후 헤니에게 입양됐다.

HSI 제공

그는 이번에 입양한 반려견에 대해 “처음 줄리엣을 만났을 때부터 우리가 가족이 될 운명이라는 것을 직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줄리엣과의 첫 만남이 완벽하길 바랐다”면서 “그래서 공원에서 만나자고 했다. 줄리엣이 나오는데 정말 순하고 착한 모습 그대로였다. 가슴이 벅차올랐다”고 떠올렸다.

다니엘 헤니 인스타그램

줄리엣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헤니는 “줄리엣은 그간 힘겨운 삶을 살아왔지만 여전히 착하고 누구에게나 쉽게 마음을 열고 다가가는 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줄리엣은 사랑 받을 자격이 충분하며, 앞으로 줄리엣이 마음껏 세상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니엘 헤니 인스타그램

헤니는 연예계에 소문난 애견인이다.

국내에서 반려견 입양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HSI의 활동을 돕고 있다.

다니엘 헤니 인스타그램

HSI는 국내에서 지금까지 16개 식용견 농장을 폐쇄, 개들을 구조했다.

농장주 역시 보다 인도적인 산업으로 전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줄리엣이 속해 있던 개농장 농장주도 보다 수익성이 높은 작물재배 산업으로 전향을 희망한 사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