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 사겠다”며 도살장에서 강아지 수백마리 데려온 남성의 진짜 정체

김연진
2020년 3월 29일
업데이트: 2020년 4월 3일

“여기 있는 강아지를 모두 사고 싶다”

중국의 개고기 시장을 방문한 미국인 사업가는 철창에 갇혀 있는 강아지들을 보고 이렇게 말했다.

돈은 원하는 대로 지불했다. 그렇게 개고기 상인들에게서 강아지를 데려온다.

Instagram ‘animalhopeandwellness’

사실 이 남성은 부유한 사업가가 아니다. 진짜 정체는 바로 ‘동물보호가’다.

사업가인 척 위장해, 개고기 시장에서 잔인하게 도살되는 강아지들을 구조하는 영웅이었던 것이다.

그의 이름은 마크 칭(Marc Ching). 한국계 동물 보호 운동가로, 동물 보호단체 ‘애니멀 호프 앤 웰니스(AHWF)’에서 활동하고 있다.

마크 칭은 과거 중국 베이징에서 강아지 한 마리와 우연히 만났다. 그런데 그 강아지는 네 다리와 입이 꽁꽁 묶여 있었다.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중이었다.

Instagram ‘animalhopeandwellness’

이를 발견하고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마크는 “돈을 줄 테니 강아지를 나에게 달라”고 말하며 녀석을 구출했다.

마크는 이 사건으로 중국에서 벌어지는 잔인한 도살 행태를 알게 됐다. 특히 중국 위린시의 개고기 축제에서 얼마나 끔찍하게 개들이 도살당하는지를 알고 큰 충격을 받았다.

그때부터 몰래 개고기 시장이나 축제 현장으로 신분을 위장해 접근했다.

Instagram ‘animalhopeandwellness’

개고기 사업가인 척 연기하며 상인들을 속이고, 도살당할 위기에 처한 강아지들을 빼돌려 미국으로 데리고 가는 방식이었다.

그렇게 마크가 구조한 강아지만 해도 수백마리에 달한다고.

그는 “끔찍한 동물학대 현장을 목격하고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라며 꾸준히 강아지들을 구조하기 위해 활동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