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산책 쫌 합시다” 울산 태화강변에 나들이 나온 너구리 가족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6월 22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22일

귓바퀴가 둥글고, 다리가 유난히 짧은 너구리.

울산 태화강에서 너구리 가족을 만나는 건, 더 이상 놀라운 일이 아니다.

YTN

지난 17일 오전에도 태화강 국가 정원 산책로에 너구리 10여 마리가 나타났다.

너구리 가족은 주변 사람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한가롭게 산책로와 둔치 일대를 거닐며 단란한 시간을 보냈다.

뉴스1

야행성으로 알려진 너구리가 대낮에 산책로를 거닐며 새끼들을 돌보는 모습에 시민들은 신기한 지 산책을 멈추고 구경했다.

너구리는 야행성이 강한 탓에 주로 태화강국가정원 일대 은신처에서 숨어 지내다 밤이 되면 배수로 주변으로 나와 먹이 활동을 한다.

뉴스1

들쥐나 파충류, 양서류, 곤충을 비롯해 태화강의 물고기와 채소 등 가리지 않고 잘 먹는 잡식성을 지니고 있다.

낮에 산책 중 너구리 가족이 나타나더라도 절대 접촉을 하면 안 된다.

인수공통감염병인 광견병과 피부병을 옮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뉴스1

한편, 울산 태화강 수질은 원래 최하위인 6등급이었지만 지금은 1등급으로 바뀌었다.

물이 맑아지자 물고기들도 늘고 너구리뿐 아니라 수달, 삵, 백로 등 야생동물이 모여들고 있다.

산업도시 울산을 가로지르는 태화강은 그렇게 야생동물의 보금자리, 생태하천으로 거듭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