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밀어드릴게요” 폐지 줍는 할머니를 돕기 위해 거리에 펼쳐진 온정의 손길

이현주
2020년 9월 28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8일

행인들이 폐지 줍는 할머니를 연이어 돕는 모습이 포착돼 훈훈함을 주고 있다.

23일 오후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택시정류장 앞.

한 할머니가 허리를 굽힌 채 유모차를 힘겹게 밀고 있었다.

철원군 제공

유모차에는 폐지가 높게 쌓여 할머니 키보다 높았다.

주변에는 달리는 차량이 많아 위태로워 보이는 상황이었다.

이를 모니터로 지켜보던 철원군청 관제센터도 걱정되기는 마찬가지였다.

관제센터는 군민의 안전을 위해 지역 곳곳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철원군 제공

센터 직원은 경찰에 연락해 할머니가 안전 귀가할 수 있도록 조치한 뒤 모니터를 주시했다.

하지만 걱정도 잠시, 직원은 훈훈한 광경을 목격했다.

주민들의 도움이 줄줄이 이어졌기 때문.

어디선가 군 장병 여러 명이 나타나 폐지가 떨어지지 않게 붙잡고 할머니의 이동을 도왔다.

철원군 제공

잠시 뒤 횡단보도 주변.

군인들이 떠난 자리에 여성 한 명이 다가왔다.

이 여성은 사거리를 지나고 있는 할머니를 보고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그리고 얼마 뒤에는 가방을 멘 남학생이 바통을 이었다.

철원군 제공

이 학생 역시 할머니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폐지가 쌓인 유모차를 밀었다.

말 그대로 거리에 펼쳐진 릴레이 온정이었다.

이 같은 선행은 철원군 통합관제센터가 관리하는 CCTV에 차곡차곡 기록됐다.

기사 내용과 사진은 무관함/폐지수거 노인 돕는 학생들(연합뉴스)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10여분 동안 주민들의 온정이 더해져 할머니는 무사히 귀가할 수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이웃 간 거리 두기가 이어지는 요즘, 그래도 여전히 참 따뜻한 세상이다.

기사 내용과 사진은 무관함/폐지수거 노인 돕는 경찰(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