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이 무릎 꿇고 “반려견 키우지 말아달라” 사정하자, 여성은 이렇게 반응했다 (영상)

윤승화
2020년 6월 23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23일

“미안해요. 무릎 꿇고 이야기할게요. 사랑받을 수 있는 곳으로 갔으면 좋겠어요. 미안해요, 미안해…”

자존심을 다 버리고 무릎까지 꿇은 강형욱 훈련사 앞에서 모녀는 기대와는 다른 대답을 내놓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반려견 행동 교정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반려견이 자꾸 물어서 고민”이라는 어느 가족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 사연을 보낸 엄마 보호자는 “사실 우리 딸이 이렇게 잘 큰 것 같지만 진짜 말썽 많고 힘들었는데, 반려견을 키우고 모녀의 대화가 많아졌다”며 반려견을 키우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강형욱 훈련사님한테 잘 키울 수 있게 도와 달라고 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KBS2 ‘개는 훌륭하다’
KBS2 ‘개는 훌륭하다’
KBS2 ‘개는 훌륭하다’

엄마 보호자의 설명을 들은 강형욱 반려견 행동 전문가는 “사실 엄마 보호자는 반려견을 좋아하는 게 아니라 반려견으로 인한 변화가 좋은 것”이라고 날카롭게 분석했다.

어찌 됐건, 사연을 받은 강형욱 훈련사가 찾아간 곳은 이제 갓 한 살이 된 보더콜리 ‘코비’가 사는 집.

본디 양치기견으로 활동량이 많은 보더콜리가 살기에는 다소 좁은 집이었는데, 코비 말고 또 다른 강아지, ‘담비’도 있었다.

코비의 보호자 가족이 사연을 신청해놓고 생후 50일 된 담비를 입양한 것.

문제는 하루 대부분을 혼자 집에 있어 분리 불안이 생긴 데다 활동량을 제대로 풀지 못해 스트레스가 쌓인 코비가 담비를 계속 물고 공격한다는 사실이었다.

코비처럼 정서가 불안정해진 담비는 화장실 변기 뒤에 숨어 지내고 있었다.

KBS2 ‘개는 훌륭하다’
KBS2 ‘개는 훌륭하다’
KBS2 ‘개는 훌륭하다’

심각한 표정으로 상황을 지켜보던 강형욱 훈련사는 “지금 상황에서 훈련이 중요하지 않다”며 “개를 이렇게 키우면 안 되는데”라고 중얼거렸다.

그러더니 갑자기 보호자 가족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강형욱 훈련사는 “담비 혼자 사랑받을 수 있는 곳으로 보내줬으면 좋겠다”며 “코비에게만 집중하기도 버겁다. (입양한 지 얼마 안 된) 담비만이라도 좋은 환경에서 클 수 있게 보내주자”고 간곡히 부탁했다.

보호자 가족은 “그건 안 될 것 같다”며 단칼에 거절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강요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코비와 담비가 둘 다 성견이 되면 결과적으로 양쪽 모두한테 좋지 않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KBS2 ‘개는 훌륭하다’
KBS2 ‘개는 훌륭하다’
KBS2 ‘개는 훌륭하다’

안타깝게도 보호자 가족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

강형욱 훈련사는 어쩔 수 없이 두 마리 모두를 데리고 훈련센터에 왔다.

이후 진행된 훈련 시간. 코비가 방석을 건드리면, 칭찬해주는 간단한 훈련이 시작됐다. 강형욱 훈련사는 “말로 칭찬해줘라. ‘예스’라고 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훈련에 임한 딸 보호자는 칭찬하지 않았다.

강형욱 훈련사는 애써 웃으며 반복해서 알려주었다.

KBS2 ‘개는 훌륭하다’
KBS2 ‘개는 훌륭하다’
KBS2 ‘개는 훌륭하다’

딸 보호자는 여전히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폭발한 강형욱 훈련사는 붉어진 얼굴로 “예스라고 말하라고!”라고 화를 냈다.

그런데도 딸 보호자는 끝까지 입을 다물고 강형욱 훈련사의 지도를 무시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강형욱 훈련사가 훈련을 포기했다. 강형욱 훈련사가 훈련을 포기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

딸 보호자는 “저희는 (코비랑 담비가) 따로 잘 지낼 수 있게 배우러 온 건데 그런 쪽으로 훈련을 한 게 없다”며 볼멘소리를 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