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에 엘리베이터 문이 안 닫혀요” 초고층 건물 ‘엘시티’ 입주민의 호소

이서현
2020년 1월 8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8일

말도 많고 탈도 많던 부산 ‘엘시티’가 이번에는 엘리베이터 문제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지난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운대 엘시티 아파트 승강기 건’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입주예정자라고 밝힌 청원자는 입주 전 아파트를 방문했다가 엘리베이터에 문제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뉴스1

그는 “엘리베이터 앞에 다가서면 바람이 너무 강해 문이 스스로 안 닫혀 직원들이 문을 닫아줘야만 제대로 작동했다”라며 “기술적인 결함인지 구조적인 결함인지 모르지만, 엘리베이터를 기다릴 때도 굉장한 소음(바람 소리)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입주민들은 매번 엘리베이터를 탈 때 극심한 공포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 정말 걱정되는 건 지금도 이런데 정말 여름에 태풍이 올 때는 불안해서 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을까 걱정이 될 정도”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시공사 측은 문이 닫히지 않고 바람 소리가 나는 것은 ‘연돌 현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돌 현상이란 빌딩 내부 온도가 외부보다 높고 밀도는 낮을 경우 바깥바람이 내부로 들어오면서 위쪽으로 강하게 이동하는 것으로 마치 굴뚝에서 연기가 나는 것과 같다고 해서 ‘굴뚝 현상’라고도 부른다.

이때 발생하는 풍압차로 바람 소리가 나거나 엘리베이터가 오작동 할 수 있다.

시공사 측은 “구조적인 문제가 아니다. 초고층 건물은 입주 초기 문을 열고 닫으며 굴뚝현상이 발생한다”라며 입주가 끝나면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