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는 안 돼” 영국·프랑스 등 백신여권·봉쇄 반대 대규모 시위

잭 필립스
2021년 7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26일

유럽 주요 도시에서 봉쇄와 백신여권 반대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다. 시위대는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를 이유로 개인의 자유를 축소하고 통제를 강화하는 정부 당국에 반기를 들었다.

AP, 로이터 통신 등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각) 영국 런던과 아일랜드 더블린, 프랑스 파리, 이탈리아 로마와 밀라노, 나폴리, 그리스 아테네 등 도시에서 시민들은 항의시위를 벌였다.

파리에서는 당국 추산 16만 명이 거리로 나왔으며 국지적으로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고, 전경들이 최루탄을 발사하는 등 가장 긴박한 상황이 펼쳐졌다.

파리 경찰은 시위대가 경찰관 2명이 탄 경찰 오토바이를 들이받자, 최루탄을 발사하며 생 라자르역(驛) 인근에서 시위대를 철수시키려 했다. 파리 중심가인 샹젤리제 거리는 교통이 통제된 가운데 시위대와 경찰 간 난투극이 벌어졌다.

파리 시위의 직접적인 원인은 프랑스 의회에서 백신 여권 도입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발의한 것이다. 이 법안은 프랑스의 모든 의료 종사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입장 시 백신 여권이나 음성 검진 결과를 제시하지 않으면 출입을 불허하도록 했다.

시위대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폭군”이라고 부르며 “부끄러운 법안을 통과시켜는 안 된다”며 법안 발의를 비판했다.

protest
프랑스 파리에서 시위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강요와 봉쇄에 항의하고 있다. 2021.7.24 | 로이터/연합

한 시위 참가자는 정부와 의회가 일을 성급하게 밀어붙이고 있다며 “일부 지역은 영 내켜하지 않겠지만, 정부와 의회는 프랑스 국민들이 결정을 내릴 때까지 조금 더 기다려야 한다. 협박과 강요는 통하지 않는다”고 AP통신에 말했다.

같은 날 이탈리아 로마, 나폴리, 베로나, 밀라노에서는 각각 수천 명의 시위대가 거리에서 “그린 패스(백신 여권) 반대”를 외쳤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는 전시장, 경기장, 극장 등 여러 사람이 모이는 곳에 입장할 때 그린 패스를 제시하도록 하는 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아일랜드 더블린의 시위대는 “봉쇄와 마스크 강제 착용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으며, 런던에서는 시위대가 깃발을 흔들고 노래를 부르며 “백신 여권 반대, 봉쇄 반대”를 외쳤다.

그리스 아테네의 중심부에 위치한 의사당 앞에서는 약 4천여 명이 백신 접종에 반대했고 경찰은 이들에게 최루탄을 발사했다고 독일 매체 도이체벨레는 전했다.

/잭 필립스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