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태 성남시의회 부의장 “아름답다, 놀랍다, 최고다!”

강상태 성남시의회 부의장 “아름답다, 놀랍다, 최고다!”

성남시의회 강상태 부의장 부부.(전경림 기자)

2019년 3월 22일
성남시의회 강상태 부의장 부부.(전경림 기자)

“뷰티풀, 원더풀, 브라보!”

성남시의회 강상태 부의장이 남긴 공연 관람 총평이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두고 해마다 전 세계를 순회 공연하는 션윈예술단이 한국을 찾았다. 션윈 공연은 전통문화에 담긴 보편적 가치를 중국 고전무용과 동서양 음악이 어우러진 종합예술로 정평이 난 공연이다.

그간 성남시의 여러 의정을 돌보며 바삐 지냈다는 강상태 성남시 의회 부의장은 공사간 다망한 일정에도 부인과 함께 21일 저녁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 션윈 월드투어 공연장을 찾았다.

강 부의장은 “고대 중국의 각 장르를 볼 수 있었고, 예술단의 수준 높은 공연을 아주 감명 깊게 봤다”며 지역구인 경기도 성남시에도 아트센터라는 좋은 공연장이 있으므로 꼭 와 달라는 바람을 전했다.

“착하고 선하게 사는 사람은 하늘의 도움으로 행복한 삶을 보장받는다는 공연 내용에 저도 꼭 그렇게 살아야겠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개막과 동시에 천상에서 창세주와 뭇 신들이 하강해 찬란한 중화 5천 년 문화를 펼쳐 보인 ‘법정인간(法正人間)’ 관람 소감 질문에 대한 강 부의장의 대답이다. 그는 이에 더해 션윈 공연은 권선징악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공연이라는 의견도 서슴지 않았다.

전석 매진으로 인기와 수준이 입증된 이번 수원 공연의 전체적인 관람 소감을 묻자 강 부의장은 “중국의 전통문화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무용, 오케스트라, 성악, 무용수들의 수준 높은 기량에 매우 감동했다”고 말했다. 그중에서도 색상과 강약과 동작이 적절히 잘 조화된 무용을 최고로 꼽았다.

그는 특히 “션윈 공연이 중국의 전통 역사 표현을 통해 ‘고대의 역사를 선도하고 있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뷰티풀, 원더풀, 브라보”라고 찬사를 보냈다.

한편, 스포츠센터 댄스에 취미가 있다는 강 부의장의 부인도 권선징악 등 남편과 유사한 느낌을 받았다며 “남장했던 여인이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장면이 특히 인상적이었어요. 또 공연 중간에 가미된 소프라노 성악은 더 집중을 이끌더군요”라고 소감을 말했다.

끝으로 강 부의장 부부는 앞으로 강릉, 대구, 청주로 이어지는 션윈 공연을 대한민국 국민들이 더 많이 볼 수 있도록 SNS를 통해 길잡이 역할을 해주고 싶다는 희망도 함께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