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국 국민의힘 대변인 “‘정치 방역’ 아닌 ‘상생 방역’으로 전환해야”

2021년 8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9일

“국민 피로감·고통 극에 달해”
“지하철·버스는 되고 식당은 안 되는 과학적 근거 있나”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4단계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간 재연장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자화자찬하는 ‘K 방역’은 ‘상생 방역’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대변인은 9일 오후 에포크타임스와의 통화에서 “문 정부는 줄곧 ‘이 터널의 끝이 보인다’며 방역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했지만 실제로는 대통령의 말과 정반대로 진행돼 국민의 피로감과 고통은 극에 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방역 때문에 국민들, 특히 600만명에 달하는 자영업자들이 많은 고통을 받고 있는데 대통령이 과연 국민들의 고통을 제대로 알고 있는 건지 의문이 든다”고 했다.

이어 “대기업 수출은 호황을 누리고 있지만,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코로나 4단계로 죽을 지경”이라며 “코로나로 인해 대한민국 양극화가 더욱 심각해졌다”고 우려했다.

강 대변인은 방역의 형평성을 지적하며 “수백만 명이 이용하는 지하철, 버스는 허용하면서 택시는 3인 이상 안 되고 식당도 점심은 4명이 되고 저녁에는 3명 이상 금지다”라며 “도대체 기준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코로나바이러스가 낮에는 안 다니고 밤에만 돌아다닌다는 건가”라며 방역 수칙의 과학적 근거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지난달 민주노총 조합원 8천 명이 기습 시위를 강행한 이후 갑자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으로 강화됐다는 점에 주목하며 “‘정치방역’이라는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라고도 했다.

강 대변인은 “미국·프랑스·영국 등은 마스크 착용은 의무지만 그 외 영업·공연 등을 비롯한 평범한 일상은 허용하며 경제활동에 제약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규제 방역’ 보다 ‘생존 방역’, ‘상생 방역’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덧붙여 “방역 당국에서 확진자를 강조하는데 사망자 기준으로 방역을 해야 하지 않나”라며 “코로나바이러스가 인류와 공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방역 대책도 전향적으로 바뀔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