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신히 KF94 마스크 구매했는데, 뜯어 보니 ‘키친타월’이 나왔어요”

김연진
2020년 3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25일

KF94 마스크로 위장한 포장지에 ‘키친타월’을 넣고 판매한 일당이 덜미가 잡혔다.

이 사기 행각을 계획한 일당은 무려 1억 3천만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범죄를 주도한 A씨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또 공범 B씨 등 9명은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 측에 넘겼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당은 지난 4~9일까지 경기 시흥시에 작업실을 차려놓고 사기 행각을 계획했다.

‘KF94 마스크’처럼 보이는 포장지를 직접 제작, 그 안에 키친타월 3장을 넣어 밀봉해 마스크로 보이도록 꾸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런 방식으로 가짜 마스크 9만 8400장을 만들었고, 피해자 C씨에게 1억 3천만원을 받고 팔았다. 피해자는 이 마스크들을 다시 재판매하려다가 사기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가짜 마스크를 제작한 일당으로부터 추가로 제작된 마스크 포장지 8만여장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