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완벽하게 발굴된 지구 최상위 포식자 ‘T-렉스’ 화석, 368억원에 팔렸다

이현주
2020년 10월 10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10일

오래 전 지구를 주름잡았던 최상위 포식자 티라노사우루스 렉스(T-렉스).

가공할만한 힘을 가진 턱과 이빨, 그리고 튼튼한 다리와 꼬리로 악명이 높다.

T-렉스 화석이 최근 경매에서 기록적인 가격에 팔렸다.

영화 ‘쥬라기 공원’

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전날 미국 뉴욕 크리스티가 주관한 경매에서 ‘스탠’이라는 이름의 T-렉스 화석이 3천180만 달러(한화 368억원)에 낙찰됐다.

뉴욕과 영국 런던에서 다수의 구매 희망자가 전화로 참여한 경매 시초가는 300만 달러였다.

그러나 20분에 걸친 치열한 경쟁 끝에 10배 이상으로 호가가 불어났다.

크리스티 경매서 낙찰된 티라노사우루스 화석 ‘스탠’/연합뉴스

이는 역대 가장 비싼 T-렉스 가격이기도 하다.

지난 1997년 ‘수’라는 이름의 T-렉스 화석이 836만 달러에 팔린 것이 종전 최고가 기록이었다.

이날 팔린 스탠은 1987년 미 사우스다코타주에서 아마추어 고생물학자 스탠 새크리즌이 발굴한 화석이다.

연합뉴스

키는 3.9m, 길이는 12m에 달한다.

살아있을 때 몸무게는 8t에 이를 것으로 학자들은 추정한다.

모두 188개의 뼈로 이뤄져 있어 지금까지 발굴된 가장 완벽한 T-렉스 화석 중 하나로 꼽힌다.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코로나19 대유행 탓에 디지털 스트리밍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경매는 T-렉스 화석 덕분에 큰 관심을 모았다.

이날 시청자 수는 28만명으로 지난 7월 경매의 3배 이상이라고 크리스티 측은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