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세계 10번째 ‘아르테미스 약정’ 서명…유인 우주탐사 기회 열려

2021년 5월 27일
업데이트: 2021년 5월 27일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로한국, 달 탐사 참여국으로 발돋움
과기정통부, 우주탐사 분야 활성화 및 우주산업 성장 기대

한국은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인 ‘아르테미스(Artemis Accoeds) 약정’에 공식 참여국이 됐다.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미국항공우주국(NASA)는 아르테미스 추가 참여를 위한 약정에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미국 NASA의 빌 넬슨 청장의 영상 축사와 대한민국을 대표하여 임 장관의 서명도 포함됐다.

현재 미국을 포함 일본, 영국, 이탈리아, 호주, 캐나다, 룩셈부르크, 아랍에미리트(UAE), 우크라이나가 이 약정에 가입한 상태이며, 한국은 10번째 참여국이 됐다. 이번 서명은 한미 정상회담의 후속조치의 일환이며 한국은 미국 바이든 정부의 첫 번째 아르테미스 약정 서명국이다.

‘아르테미스’는 미국이 1970년대 아폴로 프로젝트 이후 50여 년 만에 우주인을 보내기 위한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으로 평화의 목적을 위해 달‧화성‧혜성‧소행성 탐사 및 이용에 관한 참여국이 지켜야할 원칙을 담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추진하기 위한 국제협력 원칙으로 ①평화적 목적의 탐사, ②투명한 임무 운영, ③탐사시스템 간 상호운영성, ④비상상황 시 지원, ⑤우주물체 등록, ⑥우주탐사 시 확보한 과학데이터의 공개, ⑦아폴로 달 착륙지 등 역사적 유산 보호, ⑧우주자원 활용에 대한 기본원칙, ⑨우주활동 분쟁 방지, ⑩우주잔해물 경감 조치 등이 있다.

아르테미스 약정 추가 서명과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에 따라 한·미 양국 간 우주분야 협력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내년 8월에 발사 예정인 한국 달 궤도선(KPLO)과 2023년~2024년 우리나라 달 표면 관측을 위한 과학탑재체가 현재 NASA와 개발 추진 중에 있다. 이번 서명을 통해 한·미 간 우주협력이 더욱 강화되면서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의 참여 범위 확대 및 우주분야 연구자들의 국제 공동연구 참여 확대 등 우리나라의 우주산업이 한 단계 더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 장관은 “본격적인 우주탐사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투명하고 책임 있는 우주개발이 중요하며, 특히 이번 아르테미스 약정 추가 참여를 통해 약정 참여 국가들과의 우주탐사 협력도 더욱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취재본부 이진백기자 jinbaek.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