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회 부의장에 정진석, 7개 상임위원장 후보 내정

2021년 8월 18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18일

1년 2개월만 원 구성 정상화 수순

18일 국민의힘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부의장과 상임위원장 후보자들을 선출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부의장으로 정진석 의원(5선)을 내정했다. 

상임위원장으로는 7명이 후보자가 단독 입후보해 찬반 투표 없이 박수로 추대됐다. 

정무위원장에는 윤재옥, 교육위원장에 조해진, 문화체육관광위원장에 이채익,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에 김태흠, 환경노동위원장에 박대출, 국토교통위원장에 이헌승,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는 이종배 의원이 내정됐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원 구성이 정상화되는 첫발을 내딛는 자리”라며 “민의를 반영하는 국회를 180석 힘자랑하며 정치적 수단으로 활용한 민주당의 폭거를 종식시키고, 민주당의 반성을 기반으로 국회 정상화하는 데 의미 있다”고 이번 후보자 선출을 평가했다. 

이번 상임위원장 선출은 지난달 23일 여야 원내대표가 상임위를 재배분 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21대 국회 원 구성이 시작된 지 1년 2개월 만에 원 구성 정상화에 가까워졌다. 

현재 17개 상임위원장직은 모두 더불어민주당이 맡고 있다. 

추경호 원내부대표는 “내년 국회 후반기인 5월에는 국민의힘이 법사위원장을 맡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 후보자는 오는 25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표결을 통해 상임위원장으로 선출된다.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