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NGO 홍콩워치 설립자 “중국 정권, 홍콩 총공격” [영문]

미국의 사상 리더들
2020년 7월 6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9일

“홍콩은 자유를 위해 최전선에서 중국 공산당에 맞서 왔습니다. 중국 공산당을 제재하지 않으면 다음 차례는 대만, 전 세계가 될 것입니다.”

영국의 홍콩 인권·자유 NGO단체 ‘홍콩워치’ 설립자 베네딕트 로저스는 홍콩 안전법을 “터무니없다” “최악의 법”이라고 혹평했다.

인권운동가 겸 언론인으로서 영국 보수당 인권위 부의장이기도 한 로저스는 이 법 38조에 따르면 전 세계 모두가 적용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이 조항은 누구라도 중국 공산당을 비판하면 범법자 취급한다. 이론상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까지 포함한다.

로저스는 또한 중국의 기독교인, 파룬궁 수련자 등 종교인이나 신앙을 가진 사람들이 받게 될 영향과 홍콩 엑소더스에 대해서도 논했다.

에포크타임스의 명사 인터뷰 프로그램인 ‘미국의 사상 리더들’(American Thought Leaders)에서 베네딕트 로저스를 만났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