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의원 63명 “미얀마의 봄 위해 힘 보태겠다”

2021년 6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9일

여야 초월한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 의원모임 결성돼

“미얀마는 지금 혹한이다. 미얀마의 봄을 찾는데 무엇이든 힘을 보태겠다.”

9일 오전 여야 의원 63명이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 모여 ‘미얀마의 평화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 결성식을 진행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모임의 공동 대표를 맡았다.

설훈 공동 대표는 “미얀마는 80년 우리 상황과 너무 닮았다”며 “같이 싸우지는 못할망정 우리가 미얀마 시민들을 지원해 민주주의가 회복하도록 기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상정 공동 대표는 미얀마를 혹한에 비유하며 “어린아이까지 사지에 몰려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얀마의 봄을 찾는데 무엇이든 힘을 보탤 것”이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이들은 결성 선언문에서 미얀마 시민들의 어려움을 걱정하고 행동하는 것을 ‘회복적 동행’으로 정의하며 앞으로 미얀마를 위한 행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결성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기도 했다.

이번 모임 결성을 주도한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방과 UN이 군부를 규탄하고 정치, 경제적 압박을 강화하겠다고 하지만 미얀마 국민들의 삶이 빠르게 무너져내리고 있다”며 “삶을 재건할 실질적 지원책이 함께 고민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용선 의원실 관계자는 “미얀마에서 식료품과 의약품을 많이 원하는 상황”이라며 “설사약, 말라리아약, 코로나 진단키트 등을 의약업계와 협력을 통해 구호물품 형식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에포크타임스에 전했다.

쿠데타가 발생한 지 4개월이 넘은 미얀마에서 군부의 유혈진압으로 5월 말 기준 800명 이상이 사망하고 5천여 명이 체포됐다.

/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