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 다음달 4일부터 백신 패스 의무화…미국서 가장 엄격

잭 필립스
2021년 10월 7일
업데이트: 2021년 10월 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시가 식당과 영화관을 포함한 실내 장소에서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서(백신 패스) 제시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LA 시의회는 6일(현지시각) 쇼핑몰, 체육관, 스포츠 경기장, 박물관, 정부기관 등 각종 실내 시설에 들어가려면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사실을 증명하도록 하는 법을 찬성 11표 대 반대 2표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시민들은 조치가 시행되는 내달 4일부터 실내 시설 이용 시 반드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이는 미국에서 가장 엄격한 백신 관련 방역 조처다.

의료적 또는 종교적 신념으로 인한 면제 사유가 있는 사람들은 시설에 들어가기 72시간 전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야만 입장할 수 있다. 감염됐다가 회복한 뒤에 자연 면역력을 획득한 이들에 대한 면제는 포함하지 않는다.

코로나19는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질병이다.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에게는 온·오프라인 서비스를 비롯해 정부 서비스에 대한 대체 서비스가 제공된다. 여기에 식료품점과 약국 등 소매점은 포함되지 않는다.

이 조치는 지난달 17일 LA카운티가 클럽과 술집 등 유흥시설과 대규모 행사장 입장을 위해 백신 접종 증명을 의무화하기로 한 데서 한발 더 나아간 것이다.

LA카운티는 또한 1만 명 이상이 참석하는 행사장에 입장하려면 접종 사실을 증명하거나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미국에서는 뉴욕, 뉴올리언스, 샌프란시스코, 웨스트 할리우드 등지에서 유사한 법이 시행되고 있다.

해외 국가들도 마찬가지다. 일부 유럽 국가와 이스라엘, 캐나다 등이 백신 접종 증명서인 이른바 백신 여권을 의무화했다. 이스라엘 당국은 백신 2차 접종 6개월 후 부스터샷을 접종해야만 ‘백신 완전 접종’으로 간주하겠다고 발표했다.

일부 시의원과 단체는 이 의무화 조치가 비현실적이며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표결에서 반대표를 행사한 시의원 존 리는 올해 초 기자들에게 이 조치는 “독단적이며 주민들의 백신 접종을 증가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LA카운티 기업연합은 다른 지역과 경쟁적으로 불리한 위치에 놓이게 만드는 조치라고 비판했고, 미 상공회의소 ‘산 페르난도 밸리’ 측은 실행하기에 비현실적이고 불합리한 규제라고 지적했다.

백신 접종 증명을 의무화하는 조치가 사회를 백신 미접종자와 접종자로 이뤄진 두 계층으로 나누고 차별과 분열을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LA타임스에 따르면 한 주민은 시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시의회가 이처럼 엄격하고 위헌적이며 부도덕한 권한을 행사하고 있다는 사실에 소름 끼친다”라고 비난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이더라도 여전히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

그러나 연방 보건 관계자들은 백신을 접종하면 증상 악화, 입원, 사망 등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며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