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IA 국장 지명자 “적대적이고 약탈적인 중공 대응은 국가 안보의 핵심”

이은주
2021년 2월 25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5일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 지명자는 24일(현지시간) 적대적이고 약탈적인 중국 공산당(중공) 정권에 대응하는 것이 국가 안보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번스 지명자는 이날 상원 정보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중국 정권의 적대적이고 약탈적인 리더십은 미국의 가장 큰 지정학적 시험”이라면서 이처럼 주장했다. 

번스 지명자는 “중국, 기술, 인력, 파트너십” 등을 최우선으로 해결해야 할 ‘4대 과제’로 꼽았다. 

그는 중공 정권을 “강력한 권위주의적인 적국”으로 규정하며 “지적 재산을 탈취하고 자국민을 억압하고, 이웃 국가를 위협하고, 국제적 범위를 확장하며 미국 내 영향력을 구축하는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상호 이익에 기반해 중국과 협력할 수 있는 분야인 기후변화와 핵확산 금지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정책에 대한 검토를 앞두고 구체적인 계획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중국과 “극한 경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정부는 현재 전임 행정부의 대중 강경 기조를 이어가라는 의회 압박을 받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임기 4년 동안 중공에 강경한 입장을 취해왔다.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공화당)은 이날 번스 지명자가 회장을 맡았던 국제관계 전문 싱크탱크인 카네기 국제평화재단에 대해 질문했다. 카네기 국제평화재단은 최근 중공 통일전선 단체인 ‘중미 교류 재단’(CUSEF)과의 관계로 당국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번스 지명자는 2015년 카네기 재단 회장직을 맡고 난 뒤 CUSEF와 교류를 이어갔지만 당시 중공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얼마 지나지 않아 관계를 끊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청화대와 CUSEF 간 파트너십에 대해서도 재단이 대학의 간섭을 받지 않도록 “특별한 주의를 기울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카네기 동료들에게 우리가 구속을 당하고 독립적인 일을 하는 순간 (재단) 운영을 중단할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했다”고 말했다.  

번스 지명자는 쉽게 인준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30년 이상 경력의 베테랑 외교관 출신으로, 주요르단 대사와 주러시아 대사를 역임했으며 상원 인준을 5차례 거쳤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는 총 26명의 장관급 이상 주요 관료 가운데 아직 14명이 인준을 받지 못했다.

추천